한국일보>

전혼잎 기자

등록 : 2018.01.08 16:13
수정 : 2018.01.08 17:04

9일부터 전국 맹추위… 올 겨울 가장 추운 한 주 된다

등록 : 2018.01.08 16:13
수정 : 2018.01.08 17:04

11ㆍ12일 최저기온 영하16도 안팎

주 내내 눈과 비 소식도 잇따를 듯

7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 제31일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에서 4,000여명의 참가자들이 차가운 겨울 바다에 뛰어들어 추위를 만끽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북극발 찬 공기가 9일 한반도로 몰려들면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한 주가 찾아올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 “알래스카 인근 고기압이 정체되면서 북극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방향을 틀었다”며 “찬 공기가 들어오면서 평년 수준이던 기온이 9일부터 큰 폭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9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8도∼영상1도,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5도, 인천 영하4도, 대전 영하3도, 광주 영하1도, 대구 영하2도 등을 기록하겠다.

특히 11, 12일에 동장군이 기승을 부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1일 영하16∼영하6도, 12일 영하17∼영하7도로 예보됐다. 이는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웠던 지난해 12월 12일(영하18.6∼영하2.8도), 13일(영하18.8∼영하2.4도)와 비슷한 온도다. 이 기간 서울의 아침기온은 각각 영하12도, 영하13도 떨어지겠다.

주 내내 눈과 비 소식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8일 밤부터 시작된 눈은 9일 새벽까지 서울ㆍ경기, 강원 영서, 충청, 전북에 1∼5cm, 전남 동부 내륙과 영남 서부 내륙에 1cm 내외로 쌓이겠다. 이번 눈은 서울ㆍ경기, 강원 영서 일부 지역에는 9일 오후, 충청에는 10일, 전북 일부 지역에는 11일까지 계속 될 전망이다. 한반도를 찾아온 강추위는 다음주에야 서서히 풀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세차게 불면서 이번 주 내내 체감 온도는 더욱 떨어지겠다”면서 “주말부터 차츰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다음주 월요일(15일)엔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3도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검찰수사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한 것…참담함 느껴”
北 “6ㆍ15시대 돌아온 것 같다”…기자 배석시켜 체제선전 의욕도
인권위 진정까지 번진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
‘박종철 거리’ 찾은 선배 박종운… “조용히 왔다 가”
文의 남자 ‘3철’의 엇갈린 지방선거 행보
北 “응원단 230여명 파견... ‘서해선 육로’로 방남하겠다”
북한 선수들도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삼성폰 받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