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청환 기자

등록 : 2016.12.06 04:40

정유섭 “대통령 7시간 노셔도 된다”

등록 : 2016.12.06 04:40

세월호 유족 “패륜…. 의원직 사퇴하라”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조특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5일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과 관련해 “현장 책임자만 잘 책임져 주시면 대통령은 7시간 노셔도 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족 측은 즉각 성명을 내고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특위 2차 기관보고에서 “세월호 사건에서 박 대통령은 총체적 책임은 있지만 직접적인 책임은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사의 직접적 책임은 현장 대응능력에 있다. 아무 것도 안 해도 인사만 잘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전두환 정권 때 대통령이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경제가 잘 된 것이고, 임진왜란에서도 선조가 전쟁을 한 것이 아니라 이순신 장군이 전쟁을 했다”는 근거를 들어 이같이 밝혔다. 정 의원은 “2013년 3월에 세월호가 취항했는데 박 대통령은 당시 여객선 안전관리를 책임지는 해양수산부 장관으로 윤진숙을 낙점해 많은 사람을 멘붕에 빠뜨렸다”며 “안 된다는 사람만 골라서 인사를 했기에 세월호 관리가 안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야당이 ‘세월호 7시간’을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에 넣은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이는 대통령에 대한 공세를 위한 공세지 세월호 7시간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정 의원 발언에 윤소하 정의당 의원과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등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이 강하게 항의하자 정 의원은 신상 발언을 통해 “놀아도 된다는 말의 진의는 제대로 인사를 잘해달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4·16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성명을 내고 “세월호 막말을 한 ‘패륜’ 정유섭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며 “정유섭은 특위에서 사퇴하는 것은 물론 의원 자리에서 물러나고, 박 대통령의 직무유기를 비호하는 새누리당 의원도 전원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협의회는 이어 “‘탄핵에 말려들면 세월호 희생자들처럼 빠져 죽을 수 있다’는 막말을 서슴지 않은 무리가 바로 새누리당”이라면서 “이런 패륜 무리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에 있다는 것을 단 하루도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