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정현 기자

등록 : 2018.05.13 11:46
수정 : 2018.05.13 14:38

남경필 “'친형·형수에 폭언' 이재명, 후보 교체하라"

등록 : 2018.05.13 11:46
수정 : 2018.05.13 14:38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욕설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홍인기 기자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지사 후보가 6⋅13 지방선거 경쟁자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시동을 걸었다.

남 후보가 이 후보의 아킬레스건인 가족문제를 겨냥하면서다.

남 후보는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틀 전 이 후보가 자신의 친형과 형수에게 충격적인 폭언을 하는 음성 파일을 들었다”며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후보를 선거 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남 후보는 "음성 파일을 끝까지 듣기가 어려웠고 이게 정말 이 후보의 육성이 맞는 건지 제 귀를 의심했다"며 "제가 음성 파일을 듣고 느낀 첫 감정은 당혹감이었고 이어 화가 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저는 이 시간부터 이 후보를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당이 아니라면 당장 후보를 교체할 것을 요구한다"며 "그렇게 해야 민주당이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지킬 수 있다. 민주당과 추미애 대표는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음성 파일을 선거 유세에서 공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남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까지는 보름 정도가 남았다"며 "개인적으로 파일을 공개할 것인지 아직 고민 중이고, 유세장에서 파일을 트는 것은 당이 결정할 문제"라고 답했다.

최근 한 언론사 광고에 '혜경궁 김씨는 누구입니까'라는 광고가 게재된 것에 대해, 남 후보는 "친문 세력이 이 후보를 견제하기 위해 그랬다는 의혹에 대해 제가 공식적으로 할 얘기는 없다"며 "단 공직 후보는 잘못이 있으면 인정하고, 의혹이 있으면 해명을 해야 하는데 이 후보가 그걸 깨끗하게 못하다 보니 자꾸 의혹과 궁금증이 커지는 것 같다”고 답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