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섭 기자

등록 : 2018.03.13 21:23
수정 : 2018.03.13 21:25

신한은행, 반격의 1승…PO 승부 원점

등록 : 2018.03.13 21:23
수정 : 2018.03.13 21:25

신한은행 선수들이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2차전 청주 KB스타즈와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인천 신한은행이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신한은행은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3전2승제) 2차전에서 청주 KB스타즈를 72-68로 제압했다.1차전에서 완패를 당해 벼랑 끝에 몰렸던 신한은행은 2차전에서의 반격으로 기사회생했다. 나란히 1승씩을 주고받은 두 팀은 오는 15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리는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챔피언결정전 진출 티켓을 놓고 다툰다.

신한은행은 이날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했다. 전반을 34-32로 2점 앞선 신한은행은 3쿼터에도 윤미지가 하프라인 너머에서 던진 버저비터 3점슛이 백보드를 맞고 림을 통과하며 55-52로 리드를 지켰다.

4쿼터 초반 KB스타즈가 다미리스 단타스의 연속 2점슛에 이어 강아정의 3점슛이 잇따라 성공하며 순식간에 4점을 앞섰지만 신한은행은 무너지지 않았다. 4쿼터를 7분이나 남기고 KB스타즈 간판 센터 박지수가 5반칙 퇴장을 당한 것도 신한은행엔 기회가 됐다.

박지수 퇴장 직후 신한은행 유승희가 3점슛을 꽂아 넣고, 김단비도 가세하며 흐름을 다시 가져왔다. 종료 2분여를 남기고 5점 앞선 신한은행은 종료 11초 전 김단비의 쐐기 득점으로 승부를 갈랐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여배우 스캔들’ 해명 요구한 공지영… “주진우 기자가 말해라”
‘국내 2위 거래소’ 빗썸 해킹… 가상화폐 350억원어치 도난 당해
바른미래 비례3인 “안철수 심판받았다” 출당 요구
강진 여고생, 실종 전 “내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부탁
임혁백 교수 “진보 가치 끌어안은 독일 기민당 거울로”
[단독] 친문 핵심 양정철 귀국… 전대 전후 역할에 촉각
이수만ㆍ방시혁, 美 버라이어티 선정 ‘세계적 음악 리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