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11 15:01
수정 : 2018.01.11 20:14

[금주의 책] ‘생활형 검사’ 그거 괜찮아요

김웅 ‘검사내전’

등록 : 2018.01.11 15:01
수정 : 2018.01.11 20:14

검사내전

김웅 지음

부키 발행ㆍ384쪽ㆍ1만5,000원

검사 경력 18년, 인천지검 ‘공안’부장이다. 법이란 칼을 휘두르는 이들이 매양 하곤 하는 ‘실체적 진실’, ‘거악 척결’ 등의 말은 하지 않는다.

‘실체적 진실’은 아무리 밝혀도 또 밝혀지고, ‘거악’은 척결해도 또 나타나곤 한다. 어쩌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거악을 척결하겠다는 말 자체가 칼잡이의 오만일 가능성이 있다. 저자는 그 대신 ‘나사못’을 내세운다.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여객선의 작은 나사못”, 부들부들 떨면서 철썩철썩 얻어터지면서 어떻게든 버텨내는 이음매 말이다. 특수ㆍ공안 등 소위 잘 나가는 검사가 아니라 ‘생활형 검사’를 자처하는 형사부 검사의 눈에 비친 우리 사회 스케치다. 힘든 곳에서 묵묵이 일한다고 하여 굳이 매우 숭고한 그 무엇으로 치장할 필요는 없다. 우리 모두가 부들부들 떨어가며 철썩철썩 얻어터져가며 어떻게든 버텨내지 않던가. 푸념하듯 써내려 간 문장의 호흡이 재미있고 매력적이다. “잘 나가지 않아도 괜찮아”의 검사 버전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