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이삭 기자

등록 : 2017.12.29 22:28
수정 : 2017.12.29 22:30

이집트 콥트교회 또 총격 테러… 최소 10명 숨져

등록 : 2017.12.29 22:28
수정 : 2017.12.29 22:30

 

괴한 총기 난사… 사망자 늘어날 수도

강경 이슬람 세력 표적… 테러 잇따라

 

29일 총격 테러가 발생한 이집트 카이로 헬완 지역의 콥트교회 인근에서 무장한 군인들이 경계를 서고 있다. 카이로=로이터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의 한 콥트교회에서 총격 테러가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졌다.

최근 이집트에서는 기독교 소수 분파인 콥트교도들을 겨냥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무장 공격이 끊이지 않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집트 보건당국은 이날 오후 오토바이를 탄 괴한 1명이 카이로 남부 헬완지역에 위치한 마르미나 콥트교회 밖에서 총을 난사해 신도 8명을 포함, 1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친 사람도 여럿 나와 희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범인은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사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의 배후는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이집트에서 콥트교가 꾸준히 이슬람 무장단체의 표적이 돼 왔다는 점에서 이들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콥트교도는 이집트 전체 인구의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성탈절에는 카이로의 한 콥트교회에서 폭발사건이 나 25명이 숨졌고, 올해 4월엔 콥트교회 2곳을 노린 연쇄 폭탄 테러로 45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해 5월에도 콥트교도가 탄 버스가 무차별 총격을 받아 29명이 사망했다. 세 사건 모두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했다.

가장 최근인 이달 22일에는 무슬림 수백명이 카이로 남부 기자지역의 콥트교회에 들이닥쳐 기물을 부수고 교인들을 공격하기도 했다.

김이삭 기자 hiro@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통일부 '北, 평창 폐막식에 김영철 단장으로 고위급대표단 파견'
‘국정농단 방조’ 우병우 전 수석, 1심서 징역 2년6월
사과는 네덜란드처럼… 선수단장부터 간판스타까지 고개 숙여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경찰, 조민기 성추행 논란 본격 수사… “범죄 혐의 있다”
한국당, “어설픈 감성팔이 민족정책 우려” 바른미래당, “10개월 외교 철저히 실패”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