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11 16:17
수정 : 2018.01.11 16:18

홍준표, '남경필 한국당 입당' 시사…"당에 오라고 했다"

등록 : 2018.01.11 16:17
수정 : 2018.01.11 16:18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서 남경필과 전화통화 내용 공개

"또 한 분의 단체장도 올 준비"…원희룡 입당 가능성도 언급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1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S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서 당직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1일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곧 한국당에 입당할 것임을 시사했다.

홍 대표는 이날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차를 타고 충북도당으로 내려오면서 남 지사와 거의 4년 만에 처음으로 통화했다"며 남 지사에게 입당을 권유한 내용을 공개했다.

홍 대표는 남 지사와 통화에서 "언제 (한국당) 오나"라고 물었고, 남 지사는 "주말경에 갑니다"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거듭 "내가 (남 지사에게 한국당에) 오라고 했다"며 남 지사의 입당이 임박했음을 예고했다.

홍 대표는 또한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도 올 준비를 하고 있다"며 "그분들은 참 정치감각이 빠르다.

당이 안될 것 같으면 절대 오지 않는데 될 것 같으니까 모여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또 한 분의 광역단체장'은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지목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서는 원 지사도 남 지사와 마찬가지로 국민의당과의 통합에 반대하며 탈당을 결행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홍 대표는 이어 '해불양수'(海不讓水) 사자성어를 인용하며 "바닷물은 청탁(淸濁)을 가리지 않는다. 모든 사람을 다 받아들인다"며 "우리는 다 받아들여서 새롭게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은 바닥까지 내려갔다가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고, 상대방(더불어민주당)은 내려올 일만 남았다. 상승곡선과 하향곡선이 마주치는 시점을 5월쯤으로 본다"며 "이제부터 한국당은 새로운 기치 아래 문재인 정부와 일대일 승부를 6월 지방선거에서 펼치게 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