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7.08.11 10:25
수정 : 2017.08.11 15:45

말라리아약 복용하면 3개월 '피임'하세요

등록 : 2017.08.11 10:25
수정 : 2017.08.11 15:45

게티이미지뱅크

앞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를 복용한다면 이후 최소 3개월은 피임을 해야 한다. 남성이 이 약을 복용하는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약처 의약품안전평가과는 프리마퀸 성분의 말라리아 치료제 사용상 주의사항에 임산부 투여를 금지하고, 특히 치료 중에는 피임을 권고하는 내용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는 식약처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프리마퀸 성분 의약품 관련 안전성 정보를 검토한 데 따른 것이다. 대상 의약품은 동구바이오제약의 '말라리정', 씨엘팜의 '안티말ODF', 명인제약의 '비바퀸정', 신풍제약의 '말라프리정' 등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약을 임신한 동물에 투여했을 때 유전자 변이와 염색체 손상, 기형 발생, 태아 손상 등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임신한 여성에 투여를 금지하는 것은 물론 여성 환자의 경우 치료 중 임신을 피할 것을 권했다. 기존에 치료상의 유의성이 위험보다 크다고 판단할 때만 임산부에 사용할 수 있다는 항목은 아예 삭제해 혼선을 막기로 했다. 특히 여성이 직접 약을 복용하지 않고 배우자인 남성이 복용한 경우에도 3개월 동안은 콘돔으로 피임을 해야 한다고 명시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오는 14일까지 해당 의약품 허가사항 변경에 대한 의견을 받고 이후 절차를 거쳐 변경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PD수첩 사건ㆍ세월호 수사 방해… 줄줄이 타깃
사우디 노동자 출신 첫 원내대표 김성태의 변신 이력
러시아 선수들 개인 자격으로 평창 온다
수능 최고점자 2人의 비결은… “포기할 건 과감히 포기했어요”
“도로 친박당은 안 된다” 중립지대ㆍ초재선 마음 잡아… 한국당 변화 예고
유시민 “초등학교 여유 공간을 보육시설로” 청와대 청원
쓸쓸한가? 황홀하다!...강경 곰삭은 풍경 속으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