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2.13 14:41
수정 : 2018.02.13 14:46

설 연휴, 고향에서 힐링하세요

등록 : 2018.02.13 14:41
수정 : 2018.02.13 14:46

충남도 지역 대표여행지 4곳 추천

굴·새조개·물메기 등 겨울 별미 소개

칠갑산 얼음분수 축제장. 청양군 제공

“설 연휴 고향에서 힐링 하세요”

충남도가 13일 설 연휴 가족과 함께 가 볼만 한 지역 대표 여행지 4곳을 추천했다.

청양에서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까지 ‘칠갑산 얼음분수 축제’가 열린다.

10m 높이의 거대한 얼음 기둥에 100만개의 반짝반짝한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이 어우러져 ‘겨울 왕국’을 연상케 한다.

얼음 봅슬레이, 짚 트랙, 눈썰매장, 얼음썰매장을 비롯해 빙어 잡기, 소 썰매, 승마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그논산 병영체험장 선샤인랜드 군 문화 체험장면. 논산시 제공

논산의 병영체험장 ‘선샤인랜드’에서 군 문화를 체험하며 군 시절을 추억할 수 있다.

국내 최대규모의 군문화체험장인 이곳에서는 시가지 전투체험, 가상현실 전투체험, 스크린사격 등 다양한 군사ㆍ병영 프로그램과 재현한 한국전쟁 전후의 거리를 즐길 수 있다.

서천 국립생태원. 서천군 제공

서천의 국립생태원에서는 세계 기후별 동 식물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인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는 15일과 17일 ‘씨큐리움 한마당 행사’가 열려 제기차기와 투호, 윷놀이, 연날리기 등을 체험할 수 있다.

홍성에는 홍주역사관, 김좌진 장군 한용운 생가지, 이응노 생가 기념관 등 역사 인물의 뜻을 기리는 공간이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새조개 밥상. 충남도 제공

서해안지역 해산물도 제철이다.

특히 보령 천북굴, 홍성 남당항 새조개, 보령 서천 태안의 물메기탕은 충남 겨울 별미 3선으로 꼽힌다.

천북굴은 11월에서 2월 사이 잡히는 것을 최상으로 친다. 속살이 새의 부리 모양의 새조개는 쫄깃한 식감과 특유의 단맛이 일품이다. 물메기탕은 다른 양념은 넣지 않고 묵은 김치만 넣어 끓여 담백하고 시원한 맛을 낸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1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