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1.08 10:58

김판곤 신임 국대선임위원장 "韓 축구 유스 시스템 문제점 많아"

등록 : 2018.01.08 10:58

김판곤 위원장/사진=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새롭게 꾸려진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에 임명된 김판곤(49) 전 홍콩대표팀 감독이 한국 축구 유스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8일 오전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어떤 방향으로 위원회를 이끌어 나갈 지 계획을 밝힘과 동시에 당찬 각오와 포부도 다졌다.

다음은 김 위원장의 기자회견 일문일답

◇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 수락배경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이사의 제의를 받고 당황스웠다. 특히 홍콩에서 하던 일이 있어 수락하긴 쉽지 않았다. 저와 인연이 없던 홍 전무가 저를 선택한 데는 용기가 필요했다고 생각한다. 그 용기에 부응해 저도 위기의 한국 축구 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그 제의를 수락했다. 이 역할을 잘 수행한다면 자기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지도자들에 희망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대표 팀 감독 선임이 주 업무다. 어떤 기준으로 선발할 계획인가

-"선수 경력이 뛰어나다는 것도 장점이겠지만, 감독으로서 주요한 포인트는 아니다. 어떤 팀을 맡았는지도 크게 중요하지 않다. 팀을 맡아서 어떤 결과를 냈는지를 보겠다. 감독 선임 위원회 산하에 4~5개 소위원회를 꾸릴 것이다. 위원은 무게나 상징성에는 의미를 두지 않고 젊고 능력이 있다면 모셔올 것이다."

◇ 한국 축구가 지닌 문제점이 있다면

"가장 먼저 바뀌어야 할 부분은 교육이다. 선수 배출에 초점을 둬야하는데 모두가 좋은 팀, 퍼포먼스만을 고려한다. 세계적인 추세는 게임에 대한 이해 등이다. 지도자들이 연령에 맞게 교육시켜야 할 필요가 있다. "

◇ 유스 시스템, 어떻게 바뀌어야 하나

-"지금의 추세는 재능을 가진 아이를 빨리 뽑아내 집중적으로 교육 시키는 것이다. 이런 것을 개선하기 위해서 교육과 함께 시스템 절차, 대한민국 축구 커리큘럼이 만들어져야 한다. 이 커리큘럼을 토대로 각 연령에 맞는 교육을 시행해야 하고 이 연령에 맞는 토너먼트 대회를 열어야 한다. 그 외 많은 부분들도 발전이 필요하다."

◇ 기존 기술위원회와 업무 중복에 대한 부분은

-"큰 시스템을 마련한다면 크게 겹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만약에 겹친다면 긴밀히 조율하겠다. 20세 이하든 23세 이하든 기술위원회와 같은 철학을 갖고 감독을 뽑겠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슈+] 낸시랭 왕진진-황하나 박유천의 잘못된 사랑

[카드뉴스] 지금 이 사람과 사귀어도 괜찮을지 고민이라면?

CES 2018에서 만날 가전의 혁명…삼성 IoT 신기술 '베일 벗는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조현민보다 더했다” 유명 콘텐츠 업체 대표 ‘갑질’ 논란
드루킹 공범 ‘서유기’ 영장심사… 질문엔 묵묵부답
재벌 갑질 이번엔 CJ 이재환… ”비서에 요강 청소도 시켜”
“폼페이오 방북, 김정은의 됨됨이 직접 재본다는 의미'
“아내를 종처럼 부려”… 법정가는 '군수 부인 갑질' 논란
“함께 일하는 경험이 쌓이면 ‘동등한 동료’ 가능해요”
“충성하는 80명만 있으면 돼… 박근혜 공천 살생부 있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