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용창
특파원

등록 : 2018.01.10 07:36

백악관 “北 올림픽 참가, 비핵화 통한 고립 종식 기회”

등록 : 2018.01.10 07:36

백악관, 조만간 평창 파견 대표단 발표 예정

“북한 참가, 미 올림픽 참가에 영향 안 줘” 재확인

국무부 “환영” 성명…“北 참가, 안보리 제재 위반하지 않도록 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백악관은 9일(현지시간)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키로 한 남북 고위급회담 결과에 대해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북한이 비핵화를 통해 국제적 고립을 끝내는 가치를 알 수 있는 기회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말하며 “우리는 그 방향으로 계속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비핵화를 선택하면 국제적 제재와 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란 메시지로 풀이된다.

샌더스 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의 올림픽 참가가 미국의 올림픽 참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미국 선수단 참가를 재확인했다. 그는 조만간 평창 올림픽에 파견할 대표단 명단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표단에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거론되고 있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평창동계올림픽의 안전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열린 한국과 북한의 회담을 환영한다”며 정부 공식 입장을 밝혔다. 노어트 대변인은 “미국은 북한의 동계올림픽 참가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를 위반하지 않도록 보장할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 긴밀한 협의를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 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듯, 미국은 안전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두 정상은 또한 당시 대화에서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북한에 최대의 압박을 계속하기로 합의했다” 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계속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멀쩡한 거 같은데? 군대 안 갔다와 눈치가 영~” 폭언 넘어 혐오의 말 예사
'도심이 불바다' 뜬 눈으로 밤새운 인천 주민들
김정은, 함경북도 경제시찰… “벼르고 벼르다 나왔는데 말이 안 나와”
관공서에선 “아버님” 옷가게선 “언니”… 이런 호칭 우리말 예절 아니에요
문희상 '연말까지 개헌안 합의 최선', 개헌 불씨 지펴
류여해, 김병준 비대위원장 내정에 “한국당 죽었다”
블록버스터 번역가 숨겨라… 이상한 숨바꼭질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