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5.16 09:52
수정 : 2018.05.16 09:53

추미애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에 "오해ㆍ억측 자제해야"

등록 : 2018.05.16 09:52
수정 : 2018.05.16 09:53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6일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것과 관련, "정확한 상황이 확인되기 전에 정치권과 언론은 오해와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북측의 뜻과 의미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22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한미정상회담에서 (한국이) 북미간 입장차 좁히고 대한민국의 신뢰를 심어 가교역할을 하리라고 확신한다"면서 "국회도 한시바삐 판문점선언 지지결의안을 통과시켜 한반도 평화의 거대한 물결에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일본이 외교청서에서 한국이 독도를 불법점유하고 있다는 억지 주장을 한 것과 관련, "일본이 역사와 영토에 잘못된 태도를 견지하는 한 정상국가 반열에 오르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밖에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 문서를 거론하면서 "그동안 그토록 밝혀내고자 했던 진압작전의 배후이자 작전 지시자가 바로 전두환이라고 밝혀졌다"면서 "전두환은 이미 진압작전에 대한 책임으로 무기징역을 확정받은 바 있으나 공범 아닌 주범에는 더 무거운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