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4.03 14:35
수정 : 2018.04.03 14:49

“나한테 반하나?”…'오마이걸 반하나'의 알러지 댄스

등록 : 2018.04.03 14:35
수정 : 2018.04.03 14:49

오마이걸의 유닛그룹 '오마이걸 반하나'의 아린(왼쪽부터), 효정, 비니가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걸그룹 오마이걸의 유닛인 오마이걸 반하나(효정·비니·아린)가 3일 서울 중구 신세계 메사홀에서 첫 번째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를 발표했다.

이날 오마이걸 반하나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무대를 공개한 후, 포인트 안무 ‘알러지 댄스’, ‘오예 댄스’ 를 소개했다.

효정은 “알러지 댄스가 있다. 간지러운 부분을 긁어주는 파트”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행복해서 춤을 추는 ‘오예’ 댄스도 있다”고 전하며 직접 시범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오마이걸의 유닛그룹 '오마이걸 반하나'의 비니(왼쪽부터), 아린, 효정이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오마이걸 반하나’라는 팀명은 오마이걸의 반이 참여하지만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어 유닛 멤버의 유동 가능성도 시사했다. 비니는 “팝업 앨범은 나올 때마다 유동성이 있다.

전체 앨범이 참여하기 때문에 팝업 앨범마다 멤버들 조합이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마이걸 반하나는 지난 2일 신곡을 공개하고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그룹 오마이걸이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신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그룹 오마이걸의 미미가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유닛그룹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마이걸의 유아가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최근 화제인 셀럽파이브 안무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오마이걸의 유아가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최근 화제인 셀럽파이브 안무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오마이걸의 유닛그룹 '오마이걸 반하나'의 아린, 효정, 비니가 3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메사홀에서 열린 오마이걸 반하나 팝업 앨범 '바나나 알러지 원숭이'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