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신혜정 기자

등록 : 2018.04.30 15:44
수정 : 2018.04.30 19:27

상용ㆍ임시직 임금 격차 더 벌어졌다

3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

등록 : 2018.04.30 15:44
수정 : 2018.04.30 19:27

2월 설 상여금ㆍ성과급 몰려

288만원 差… 작년보다 커

게티이미지뱅크

2월 상용직 근로자와 임시ㆍ일용직 근로자의 월 평균 임금격차가 약 288만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대폭 확대된 것으로 조사됐다.

설 상여금과 전년도 경영성과금 등 월급 이외의 수입이 상용직 근로자에게만 집중됐기 때문이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3월 사업체 노동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2월 기준 5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직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37만8,000원으로 전년 동월(351만7,000원) 대비 2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임시ㆍ일용직 근로자의 월평균 임금총액은 150만1,000원으로 전년 동월(148만6,000원) 대비 1.0% 늘어난 데 그쳤다. 이 같은 임금 상승률 차이로 이해 상용직과 임시ㆍ일용직 근로자 간 임금 격차는 287만7,000원이 됐다. 전년 동월(203만1,000원)보다 격차가 84만6,000원(41.7%) 더 커진 것이다.

고용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설 상여금이 지난해와 달리 2월에 지급된데다 반도체, 석유, 화학, 금융보험 등에서 전년도 경영성과급 지급으로 특별급여가 166.5% 증가해 상용직 근로자 임금총액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임금 증가 폭은 기업 규모에 따라서도 큰 차이를 보였다. 2월 상용 300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652만5,000원으로 전년 동월(481만8,000원) 대비 35.4%(170만7,000원)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상용 5∼300인 미만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60만 원으로 전년 동월(302만1,000원) 대비 19.2%(57만9,000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연기 시사에 북한 “회담 재고려” 맞불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쓰레기통서 쭈꾸미 해동? 부산지역 맛집들 위생상태 충격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