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성환희 기자

등록 : 2017.12.14 21:11
수정 : 2017.12.14 21:18

어천와 없이도 6연승 우리은행, 단독 선두 탈환

등록 : 2017.12.14 21:11
수정 : 2017.12.14 21:18

14일 KDB생명을 꺾고 6연승에 성공한 우리은행 선수들. WKBL 제공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6연승에 성공하며 단독 선두 자리를 되찾았다.

우리은행은 14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구리 KDB생명과의 홈 경기에서 65-51로 승리했다.

시즌 11승(3패)째를 거둔 우리은행은 공동 1위이던 청주 KB스타즈(13승10패)를 0.5경기 차 2위로 밀어냈다. 반면 지난 주말 탈꼴찌에 성공했던 KDB생명(4승10패)은 다시 부천 KEB하나은행과 공동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우리은행은 팀 내 최다득점(16.7점)을 기록 중인 주포 나탈리 어천와가 빠져 어려운 승부가 예상됐다. 어천와는 지난 10일 KEB하나은행과 경기 도중 이사벨 해리슨과 난투극을 벌여 1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실제 우리은행은 전반까지 고전했다. 이번 시즌 우리은행에서 뛰다가 9경기 만에 퇴출 당한 뒤 KDB생명 유니폼으로 갈아 입은 아이샤 서덜랜드가 전반에만 16점을 넣으며 친정을 울리는 듯했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2쿼터 막판 김정은의 버저비터 3점슛으로 30-28, 두 점을 앞서며 전반을 마쳤다. 3쿼터 들어서는 KDB생명의 공격을 6득점으로 묶은 채 점수 차를 크게 벌려 순식간에 분위기를 바꿨다.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21득점, 임영희가 17득점, 김정은이 15득점을 올려 어천와의 공백을 메웠다. KDB생명에서는 서덜랜드가 24득점으로 고군분투했을 뿐 나머지 선수들의 득점 가담이 이뤄지지 않았다.

성환희기자 hhsu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