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8.01.05 19:29

류현진-배지현, 시상식 같은 화려한 결혼식

등록 : 2018.01.05 19:29

류현진(오른쪽), 배지현(왼쪽)/사진=류현진, 배지현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김정희] 화제를 모은 메이저리거와 스포츠 아나운서의 결혼식이 떠들썩하게 치러졌다.

류현진(31·LA다저스)과 배지현(31)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5일 서울시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식에는 야구계와 연예계 스타들이 참석해 연말 시상식을 방불케 했다.'국민 MC' 유재석은 사회자로 나섰고, 주례는 류현진의 한화 시절 은사인 김인식 전 야구국가대표 감독이 맡아 둘의 앞날을 축복했다.

류현진과 배지현 아나운서는 2018년 새해 인사로 "그 어떤 해보다 큰 의미를 가질 2018년이 밝았다. 많은 축하와 격려에 감사하다"며 "한결같은 따듯함을 가질 동반자, 좋은 영향을 끼치는 긍정적인 부부,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두 사람이 되도록 매 순간 아끼고 배려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자연스럽게 이뤄졌다. 야구 정보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배 아나운서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류현진을 응원했다.

류현진은 2015년 어깨 수술을 받은 뒤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2017시즌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25경기(24경기 선발)에 출장해 126⅔이닝을 던지고 5승 9패, 평균자책점 3.77을 올리며 재기에 성공했다. 류현진이 재활 중 연인이 돼 조심스러웠던 둘은 이제 반려자로 백년가약을 맺었다.

김정희 기자 chu4@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누가누가 잘할까, 2018시즌 10개 구단 관전 포인트는

[카드뉴스] 드디어 수도권 성화 봉송 시작! 류준열, 서강준, 위너 이승훈... 경기도 성화 봉송 주자는 누구?

한미FTA 개정협상 돌입…'자동차·농산물' 개방 vs 폐기 득과 실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편의점 점주 “한달 160만원 버는데… 이젠 100만원 남짓 될 판”
트럼프-푸틴 기싸움 속 정상회담 50분 지연
‘솥뚜껑’ 티베트 고기압에 펄펄 끓는 한반도
열대야에 마시는 ‘치맥’ 숙면 방해한다
‘관악산 여고생 집단폭행’ 청소년 7명 구속
송영무 “문건, 지방선거도 고려해 비공개” 해명에도 의문 여전
여름철 ‘밥도둑’ 주의보… 게장ㆍ젓갈 일부 제품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