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창선
PD

등록 : 2017.02.21 17:36
수정 : 2017.02.21 17:37

[영상] 무너진 건물 속에서 기적적으로 구출된 아기

등록 : 2017.02.21 17:36
수정 : 2017.02.21 17:37

지난 20일 시리아 다마스쿠스에서 기적이 일어났다. 정부군 공습으로 완전히 무너진 건물 속에서 구조작업을 벌이던 구호단체 ‘하얀 헬멧’ 봉사자가 산산이 부서진 잔해 속에 깔려 있던 아기를 구출한 것.

시리아 인권 관측소는 이번 공습으로 4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밝혔다.

앞서 16일에는 시리아 내전 해결 논의를 위한 평화회담이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렸다. 하지만 회담 결과는 휴전 감시 기구 구성, 포로 교환 메커니즘 구축 합의 수준에 머물렀다. 평화 회담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하면서 현재까지도 시리아에서는 정부군과 반군 사이의 전투가 계속되는 상황이다. 2011년부터 시작된 시리아 내전으로 인해 지금까지 31만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시리아 주요 도시는 거대한 폐허로 변했다.

김창선 PD changsun9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조윤제 “1980년 소련 개혁 개방 때도 회의론 팽배…북한 이번은 다르다”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발행
불청객 남한… 북한, 핵실험장 취재진 명단 끝내 안 받았다
김경수 “고 구본무 회장, 핍박받던 시절 봉하에 특별한 선물”
나경원 사과에도…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오른 폭언 비서
“부동산ㆍ예금 올인 그만… 바벨형 투자로 노후 준비를”
목숨 건졌지만… 중환자실 공포 못 잊어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