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1.11 13:54
수정 : 2018.01.11 13:55

가상화폐주, 거래소 폐쇄 추진에 '우수수'

등록 : 2018.01.11 13:54
수정 : 2018.01.11 13:55

박상기 법무장관 발언 공개 후 7개 종목 하한가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가상화폐 거래가 매우 위험하므로 거래소 폐쇄를 포함한 강력한 대응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힌 11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가상화폐 거래소 앞에서 시민이 시세전광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가상화폐 관련주들이 11일 동반 급락했다.

이날 오후 1시 29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옴니텔[057680]은 가격제한폭(-30.00%)까지 내려 5천880원에 거래 중이다.

같은 시간 우리기술투자[041190]와 대성창투[027830], 비덴트[121800], 에이티넘인베스트[021080], 버추얼텍[036620], SCI평가정보[0361200]도 하한가를 쳤다.

또 넥스지[081970](-28.21%), 포스링크[056730](-28.16%), 아이지스시스템[139050](-24.87%), 한일진공[123840](-23.53%), 퓨전데이타[195440](-23.12%), SBI인베스트먼트[019550](-21.28%), 씨티엘[036170](-19.34%) 등 다른 가상화폐 관련주도 급락했다.

위지트[036090](-19.20%), 한빛소프트[047080](-19.12%), 제이씨현시스템[033320](-19.01%), 모다[149940](-18.32%), 알서포트[131370](-17.91%), 팍스넷[038160](-16.78%) 등 나머지 가상화폐 관련주들도 크게 떨어졌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날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며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의 발언 내용이 보도된 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은 곤두박질쳤다.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15% 가까이 떨어졌고 리플, 이더리움 등은 20% 넘게 하락했다.

정부는 최근 가상화폐와 관련해 투기성 불법행위 단속을 강화하는 등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국내 3위 규모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원을 도박장 개장 등의 혐의로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국세청은 전날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을 상대로 현장조사를 벌였다.

금융위원회도 최근 가상화폐 취급업소에 대한 직접 조사를 강화해 시세조종 사건 등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외국에서도 가상화폐와 관련해 악재가 쏟아졌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8)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CNBC방송에 출연해 "가상화폐가 나쁜 종말을 맞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경고했다.

중국에서는 인민은행이 지난달 비공개회의에서 비트코인 채굴 사업에 대한 전력 공급을 제한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