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하 기자

등록 : 2017.12.11 17:44

이탈리아 나폴리피자 인류무형문화유산 됐다

유네스코 제주 회의서...씨름은 내년 결정

등록 : 2017.12.11 17:44

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 나폴리 피자가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인정받았다.

4~9일 제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2차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 보호협약 정부간 위원회에서다. 나폴리 피자는 전문 요리사인 ‘피자욜로(Pizzaiolo)’가 장작만으로 불을 지피는 전용 화덕에서 구운 피자. 이탈리아는 나폴리피자를 보존려 나폴리피자협회를 만들어 기술을 유지하고 장인을 배출하는 데 힘쓰고 있다.

이번 위원회에선 문화재 33건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이름을 올렸다고 문화재청이 11일 밝혔다. 독일에서 수 세기에 걸쳐 전승돼 장인 정신을 선명하게 보여주는 오르간 제작 기술ㆍ음악, 베트남 중부 지방의 고유 음악인 ‘바이 초이’ 예술과 스위스 축제인 ‘바젤 카니발’ 등도 등재됐다. 긴급보호목록 6건, 보호모범사례 2건도 인류무형유산으로 새롭게 정해졌다.

우리나라는 인류무형문화유산을 19건 보유한 다등재국으로 등재 신청 제한을 받아 올해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새로 올린 유산이 없다. 씨름은 내년 등재 여부가 결정된다. 다음 회의는 내년 11월 아프리카 모리셔스에서 열린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일 청산이 가장 시급한 적폐청산” 애국지사 후손의 호소
문희상 국회의장, 상임위원장 몫 특수활동비까지 전액삭감 방침
종전선언 9월 말보다 10월 유력… 남북미 ‘마지막 기회’
3차 남북 정상회담 소식에 또 요동치는 경협주
아베, 야스쿠니 공물료 납부… 전몰자추도식선 ‘반성’ 언급 없어
“200살까지 살아서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
계속된 폭염에 초ㆍ중ㆍ고 개학 늦춰지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