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인현우 기자

등록 : 2018.03.14 08:13
수정 : 2018.03.14 08:14

미국, 중국산 수입품 600억달러어치에 관세 부과 검토

등록 : 2018.03.14 08:13
수정 : 2018.03.14 08:14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항에서 무역선이 물품을 실어나르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2018년 1월 미국 무역수지 적자가 2008년 10월 이래 최대라고 발표했다. 오클랜드=AP 연합뉴스

중국을 겨냥해 초강경 보호무역정책을 예고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최대 600억달러어치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이터와 인터뷰한 백악관과 대(對)중국 관세 도입을 상의한 관계자는 “트럼프정부가 중국 수입품 600억달러(약 63조9,000억원)어치에 관세를 부과할 것을 검토 중”이라며 “주요 표적은 첨단기술과 통신 분야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의 관련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백악관에서 진행된 관련 회의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 대표는 중국에 대한 300억달러어치 관세 부과안을 제시했다.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수용하지 않고 관세 부과 규모를 더 늘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 정부 고위 관계자는 로이터에 “중국에 대한 관세는 특정분야에 국한되지 않을 것이다. 100품목이 넘을 것”이라며 “가까운 시일 안에 공식적 발표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폴리티코 보도는 전자ㆍ통신기기 외에 가구나 완구 등도 관세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거론했다.

이외에 트럼프정부는 몇몇 첨단 분야에서 군사용 혹은 민간용 기술의 유출을 금지하기 위해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다만 이 경우 미국에 유학 중인 중국 출신 과학기술분야 학생들이나 연구소 직원들이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정부 내에서도 반대 여론이 있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8월 상무부에 중국의 미국기업 지적재산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미국 정부는 중국 기업들의 광범위한 지적재산권 침해 현상을 바탕으로 ‘슈퍼 301조’로 알려진 통상무역법 301조를 적용해 제재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일괄 관세 부과를 선포했고, 이를 전후해 트위터에서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를 집중 문제 삼는 등 중국을 겨냥한 후속 ‘무역전쟁’ 조치를 예고한 바 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보유세개편] 10억대 다주택자 세 증가 100만원 수준… “세금폭탄은 없다”
5만6890명 이산가족 “이번엔 못다 한 정 나눌까…”
후반 추가시간 ‘삼바 쌍포’… 네이마르 뜨거운 눈물
美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 소장 한국전 사진 자료 공개
난민정책 갈등에… 독일, 조기 총선 치르나
수돗물 불안감에 ‘생수 사재기’ 이어진 대구 상황
인천공항 품은 신세계, 면세점업계 빅3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