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기 기자

등록 : 2018.02.23 16:00
수정 : 2018.02.23 16:02

스페인에서 축구팬 충돌로 진압 중인 경찰 1명 사망

등록 : 2018.02.23 16:00
수정 : 2018.02.23 16:02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빌바오 산 마네스구장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앞두고 양측 팬들이 충돌한 가운데 진압에 나선 경찰들이 부상당한 동료를 돕고 있다. 이 사건으로 현장에 있던 경찰 1명이 사망했다. EPA 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스페인 빌바오 산 마네스구장에서 열린 스페인의 아틀레틱 빌바오와 러시아의 스파르타크 모스크바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열리기 전 양측 팬들이 충돌하면서 바스크지역 50대 경찰관 1명이 숨졌다고 EFE통신과 스포츠전문 '마르카' 등 스페인 매체들이 전했다.

경기 시작 몇 시간 전부터 모인 200여 명의 극렬 러시아 팬들로 시작된 갈등은 결국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와 아틀레틱 빌바오 팬들간 충돌로 번져 유리와 화염이 오가는 폭력사태로 이어졌다.

경찰은 500여 명의 병력을 투입해 진압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경찰 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날 경기 결과는 아틀레틱 빌바오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에 1-2로 패했으나, 앞선 모스크바 원정경기에서 3-1 승리해 1, 2차전 합계 4-3으로 앞서 16강에 진출했다.

스파르타크 모스크바 팬들이 구호를 외치며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이 열리는 스페인 빌바오 산 마네스구장 주변을 행진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22일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네스구장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앞두고 양측 팬들이 충돌한 가운데 경찰이 축구팬을 진압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322일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네스구장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앞두고 양측 팬들이 충돌한 가운데 경찰이 축구팬을 진압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322일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네스구장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스파르타크 모스크바의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을 앞두고 양측 팬들이 충돌한 가운데 경찰이 진압을 시도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김&장 ‘삐걱대는 동거’ 언제까지…
트럼프 “아마 김정은과 다시 만날 것”
김상조 '경쟁법 집행수단, 검찰·법원·시장 등으로 분산'
[완전범죄는 없다] 비오는 날 여성만 노린 ‘홍대 살인마’… 골목 곳곳 덫을 놓다
“금융상품으로만 자산 18억원…일단 쌈짓돈 만들고 오나미 전략 지키세요”
퇴직연금 한번에 받아 쓰고 국민ㆍ기초연금도 쥐꼬리 ‘깜깜한 노후’
또 코스닥 살린다고? 시장은 싸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