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12.23 08:53

타이거 우즈 스윙 코치와 결별 "크리스, 감사하고 존경"

등록 : 2017.12.23 08:53

타이거 우즈/사진=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 김의기] 돌아온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스윙 코치 크리스 코모(39·미국)와 앞으로 함께하지 않을 전망이다.

우즈는 23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최근까지 크리스와 함께했지만 이번 복귀전에서는 내 느낌으로 했다"며 "앞으로도 이런 부분은 나 스스로 하는 편이 나은 것 같다"며 크리스와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이어 "크리스가 그동안 해준 것에 감사하며 그를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2014년 말부터 크리스 코모와 손잡고 자신의 스윙을 연마했다. 이어 우즈는 올해 4월 허리 수술을 받고 이달 초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통해 복귀전을 치렀지만 크리스 코모 코치는 대회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향후 2018년 대회에도 크리스를 대동하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우즈는 이달 초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성공적인 복귀 신고 신고를 마친 상태다. 우즈가 내년 제네시스 오픈에 출전한다면 1년여 만에 PGA 정규 투어 대회에 출전하는 것이 된다. 우즈의 에이전트는 이에 대해 "우즈가 여전히 2018년 스케줄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김의기 기자 show9027@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인스타스타] 샤이니 종현이 남긴 추억들

전국 주요 도시서 라이브로 즐기는 평창 올림픽, 어떻게?

[카드뉴스] 연예인 커플 데이트 따라해볼까...장소가 궁금해!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