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형준 기자

등록 : 2018.02.14 21:17
수정 : 2018.02.14 21:22

‘성추행 폭로’ 남정숙 교수 가해자, 1심에서 벌금형

등록 : 2018.02.14 21:17
수정 : 2018.02.14 21:22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600주년기념관 앞에서 성균관대 민주동문회가 성균관대 대학원 교수 성추행 사건 진상 규명과 올바른 해결을 위한 '성균민주동문은 남정숙 전 교수의 용기 있는 행동을 지지합니다'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읽고 있다. 연합뉴스

남정숙(56) 전 성균관대 교수(현 인터컬쳐 대표)를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학교 교수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이상현 부장판사는 14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성균관대 이모(58) 교수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고 4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남 전 교수는 2014년 4월 당시 성균관대 문화융합대학원장이던 이 교수가 MT 때 자신의 어깨를 안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남 전 교수가 이 교수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 1심에서 법원은 성추행을 사실로 인정해 정신적 손해배상금 7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으며, 학교 측에선 이 교수에게 정직 3개월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당시 비정규직 교원에 해당하는 대우 전임교수였던 남 전 교수는 문제를 제기한 지 몇 개월 만에 계약 연장이 되지 않아 성균관대를 떠났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성김 대사-최선희, 판문점서 북미 정상회담 조율
김정은 “잘 못해드려 미안해… 가을 초 평양에서 맞이하겠다”
홍준표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주행 중 내비게이션 조작”… 차량 5대 잇따라 ‘쾅’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