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연 기자

등록 : 2017.02.17 17:14
수정 : 2017.02.17 17:14

헌재 “재판관ㆍ국회, 박대통령 출석시 신문 가능”

대통령 대리인단 입장 일축

등록 : 2017.02.17 17:14
수정 : 2017.02.17 17:14

헌법재판소가 14일 제13차 변론기일을 열고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 대한 증인신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가 24일을 최종 변론기일로 잡은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이 최후진술을 위해 탄핵심판정에 출석하면 재판관과 국회 측 신문을 받아야 한다는 헌재 입장이 나왔다. 헌재 관계자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진술하기 위해 헌재에 출석하면 헌법재판소법에 따라 변론의 일환으로 신문 받을 수 있다”며 “소추위원단 측과 재판부 모두 질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헌법재판소법 제49조는 소추위원이 심판 변론에서 피청구인을 신문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다. 피청구인(박 대통령)은 신문을 포함한 변론이 끝난 뒤 비로소 최후변론을 할 수 있다. 이는 박 대통령의 최후진술을 검토하고 있지만 직접 신문에 응하는 건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대통령 법률 대리인단 입장을 일축한 것이다.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16일 제14차 변론기일을 마친 뒤 “변론이 종결되고 난 다음 최후진술은 자기 의견을 진술하는 것이기 때문에 신문 절차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마지막 변론기일에 자신의 방어권을 행사하면 상대방인 국회 측도 신문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게 헌재 설명이다. 물론 신문에 대해 답을 할지 말지는 박 대통령에게 달렸다. 또 박 대통령이 최후진술만 한 뒤 신문을 받지 않고 대심판정을 떠나도 헌재는 제지할 수 없다.

헌재는 박 대통령이 출석을 전제로 “최종 변론기일을 늦춰달라”고 요청하면 고려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연 기자 jyp@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새마을운동 63개, 인권은 고작 2개… 시대 역행하는 훈ㆍ포장
“동성애 반대”한다는 문재인, 7년 전에는 “동성혼 허용돼야”
돌봄전담사 공채가 옳을까요?
네거티브 대신 정책 토론 ‘집중’… 손석희의 힘도 한몫
[단독] “심상정, TV토론 가장 잘했다”… 지지율 8%로 껑충
''걱정 말아요...' 獨곡과 유사'… 전인권 '표절 안 해'
[시승기]BMW 530i…“반자율주행 기능 신뢰할 수 있을까”

오늘의 사진

19대 대선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