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7.08.13 20:00

블론디 8월 14일자

등록 : 2017.08.13 20:00

“얼쩡거리지 마세요”

“한 번에 한 명씩”

어휴!! 여기엔 왜 이렇게 유치한 규칙들이 많은 거야?!!

두 가지 이유가 있네: (1) “마지막 월급”! (2) “구직 사무소”!

알고 보니, 기분이 벌써 좋아졌다니까요!

In the face of blatant threats of unemployment from the boss, suddenly life at the office seems so much better to Dagwood, silly rules or not!

사장님이 실직을 들먹이며 협박을 하자, 대그우드는 유치한 규칙이고 뭐고, 갑자기 사무실에서의 생활이 훨씬 더 즐겁게 느껴지나 봅니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20억짜리 1주택 종부세 고작 19만원, 차등과세 해야하나
슈틸리케 '장현수, 유럽에서 뛸 수 있는 잠재력 갖춰'
“산업화 기여” “민주화 후퇴” 굴곡진 현대사 중심에 섰던 풍운아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