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대혁 기자

등록 : 2018.01.11 16:19
수정 : 2018.01.11 20:56

정부의 거래소 폐쇄 혼선에 가상화폐 가격 요동

등록 : 2018.01.11 16:19
수정 : 2018.01.11 20:56

20~30% 급락했다 다시 대거 반등

코스닥 하한가 8종목 중 7종목 가상화폐 테마주만 ‘직격탄’

버핏은 “가상화폐 투자는 나쁜 결말 확신” …엇갈린 평가

연합뉴스

법무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라는 강력한 규제 카드를 던진 뒤 반발이 커지자 청와대가 ‘결정된 바 없다’고 해명하며 혼란이 이어진 11일 가상화폐 거래가격은 하루 종일 요동쳤다.

정부의 혼선에 가상화폐 테마주도 직격탄을 맞았다.

이날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비크코인, 이더리움, 리플 등 가상화폐 대부분은 큰 폭의 변동성을 나타냈다.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겠다는 정부의 강경 방침이 전해진 후 비트코인 가격은 2,000만원 선을 내준 뒤 한 때 전일 대비 20% 넘게 떨어진 1,800만원 초반까지 폭락했다. 그러나 반발 매수세에 힘입어 하락세가 멈췄고, 오후 5시 넘어 청와대 입장이 나오자 회복세는 더 가팔라졌다. 비트코인은 오후 5시30분 전거래일보다 4.56% 내린 2,028만원에 거래됐다.

이더리움도 전날 대비 25% 가까이 떨어진 160만원 대에서 거래되다 하락폭을 7% 수준으로 회복해 오후 5시30분 185만원 안팎에서 매매가 체결됐다. 리플은 정부의 강경책 발표 초반 전날 대비 30% 가까이 급락한 2,200원까지 떨어졌다 급격한 반등을 이뤄내 한 때 2,770원까지 상승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또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 리플, 머큐리 등 대다수 가상화폐들이 15~30% 가량 급락했다 오후 5시를 전후로 일부는 상승 반전했다.

정작 직격탄은 가상화폐 관련 주식들이 맞았다. 이날 코스닥 시장의 하한가 종목은 총 8개인데, 이 중 우리기술투자, 옴니텔 등 7개 종목이 가상화폐 관련주였다.

가상화폐에 대한 평가는 계속 엇갈리고 있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렌 버핏 버크셔헤서웨이 회장은 10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가상화폐 투자가 나쁜 결말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경고한 뒤 “앞으로도 가상화폐를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비트코인은 사기라고 발언한 것을 후회한다”며 가상화폐 붕괴론을 철회한 미국 최대 투자은행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의 입장과는 다른 것이다. 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강북 주민 울리는 강남 집값 잡기
'호주오픈 8강' 정현, 샌드그렌 상대 1세트 승리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 '다스는 저희 아버지 것이라 생각'
안민석 의원이 ‘테니스 스타’ 정현 두고 ‘깨알 자랑’ 한 이유
“어메이징, 박항서!” 1억 베트남, U-23 결승 진출로 ‘폭발’
안철수 '北 환영하지만 꼬리가 몸통 흔들게 해선 안 돼…정신 차려야'
일본 약물중독자 마음의 고향 ‘다르크’를 아시나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