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고은경 기자

등록 : 2018.04.16 15:03
수정 : 2018.04.16 15:04

우리나라 하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물고기는 ‘숭어’

등록 : 2018.04.16 15:03
수정 : 2018.04.16 15:04

우리나라 하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물고기인 숭어.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우리나라 하구에서 가장 많이 보이는 물고기는 바다와 강을 오가는 회유성 어류인 숭어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 전국 하구 325곳에서 ‘하구 수생태계 현황 조사 및 건강성 평가’를 한 결과, 숭어가 229곳에서 출현해 1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숭어는 강 하구나 연안에서 집단으로 서식하며 치어들은 강 하구나 하천 하류에서 생활하다 그 후에는 바다로 이동한다.

환경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크고 우리나라 전 지역에 고루 분포하는 붕어가 213곳의 하구에서 출현해 뒤를 이었다. 3위는 158곳의 하구에 출현한 민물검정망둑으로 암컷이 산란한 알을 수컷이 부화할 때까지 보호하는 특징이 있다.

환경변화에 대한 적응력이 크고 우리나라 전 지역에 고루 분포하는 붕어.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해당 기간 발견된 물고기는 총 184종 가운데 가장 많이 출현한 80종의 정보를 담은 ‘강과 바다의 소통, 물고기가 전하는 하구 이야기’ 도감을 최근 발간했다. 도감에는 80종의 물고기에 대해 분포지, 생태특징, 유사종과의 비교방법 등과 함께 주요 출현 하구, 지역에서 방언으로 불리는 이름 등 다양한 정보도 소개했다.

수록된 80종 안에는 꺽지, 얼룩동사리 등 한국고유종 13종이 포함되어있는데, 이중 참갈겨니, 각시붕어 등 잉어목 잉어과 물고기가 7종을 차지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가운데서는 Ⅱ급 가시고기가 23곳에 출현하며 44위에 올라 유일하게 80종 안에 들었다. 이 물고기는 일생을 민물에서만 지내며 물속에 사는 곤충이나 작은 무척추동물을 먹는다. 생태계 교란종인 배스와 블루길은 각각 37곳과 32곳에 출현하여 32위와 37위에 올랐다.

암컷이 산란한 알을 수컷이 부화할 때까지 보호하는 특징이 있는 민물검정망둑.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이번 도감은 전국 도서관, 연구 기관 등에 보급되며, 17일부터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에서 그림파일(PDF) 행태로 제공된다.

이재관 국립환경과학원 물환경연구부장은 “앞으로 우리나라 하구 수생태계에 대해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수변식생 등 도감도 잇달아 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개헌안 표결 본회의장서 막판까지 여야 책임 공방
원산-풍계리 437㎞ 가는데 16시간? 김정은 민망할 만
홍준표 “진짜 북핵폐기 된다면 선거 져도 좋아…하지만 허구”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연기 시사에 북한 “회담 재고려” 맞불
문무일에 힘 실어준 검사들… 검란 계기로 내부결집 ‘반전’
쓰레기통서 쭈꾸미 해동? 부산지역 맛집들 위생상태 충격
얼마나 아팠을까… 구두 속에 꽁꽁 숨긴 판매직 노동자의 일그러진 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