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준석 기자

등록 : 2018.03.12 09:59
수정 : 2018.03.12 10:07

3월 1~10일 수출, 조업일수 감소 영향으로 3.4%↓

등록 : 2018.03.12 09:59
수정 : 2018.03.12 10:07

일평균 수출액은 19억5,000만달러, 전년 대비 3.5% 증가

“수출 증가세 여전히 유지”

이달 초 수출이 조업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반도체 호조로 일평균 수출액이 증가세를 나타내는 등 전체적인 수출흐름은 여전히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12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13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3.4% 감소했다.

수출이 감소세로 돌아선 것은 1년 전과 비교해 조업일수가 7.5일에서 7.0일로 0.5일 줄어든 영향이 컸다. 실제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9억5,000만 달러로 1년 전(18억9,000만 달러)보다 3.5% 증가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1~10일간 수출통계는 대상기간이 짧아서 조업일수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는다”며 “수출 증가세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41.4%) 무선통신기기(19.9%) 석유제품(3.4%) 등에서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승용차(-9.6%) 선박(-9.3%) 등은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4.2%) 미국(4.1%) 유럽연합(EUㆍ26.6%) 등으로의 수출이 늘었고, 베트남(-3.2%) 중동(-39.8%) 등에서는 줄었다.

수입은 1년 전보다 11.2% 감소한 137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5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세종=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친박계 “김성태 사퇴ㆍ김무성 탈당하라”
문 대통령 “시베리아 횡단철도 내 고향 부산까지 다다르기를 기대”
[논ㆍ담]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 진보 프레임 벗고 더 현실주의로 가야”
1000억짜리 구미 새마을테마공원 어떻게 되나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의성군수 음주운전 사건 무마?...한국당 김재원 의원 영상 논란
[지구촌 핫&쿨] 라마단 기간 ‘막장 드라마’ 방영, 사우디 서구화 상징?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