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태섭 기자

등록 : 2017.11.15 04:40

철도 개통 앞둔 ‘교통호재’ 수도권 단지 8곳 어디지?

등록 : 2017.11.15 04:40

상반기 소사~원시 복선전철

하반기 김포도시철도 운행 등

내년에 노선 6곳이 개통 예정

철도역 주변 분양되는 단지들

“대출규제 적용돼 집값 떨어져도

다른 지역보다 회복세 빠를 것”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성북구 돈암동의 일신경영휴먼빌 아파트 전용면적 117㎡는 지난달 5억6,500만원에 팔렸다.같은 면적의 아파트가 지난 8월 5억950만원, 9월 5억2,000만원에 거래된 데 이어 한 달 사이 4,500만원이 뛴 것이다. 성북구 정릉동의 정릉힐스테이트1차 전용면적 84㎡ 매매가격 역시 지난 7월 4억5,000만원에서 지난달 4억9,500만원으로 10% 가량 올랐다.

집값이 크게 오른 이들 두 단지의 공통점은 지난 9월 개통된 우이신설경전철 정릉역과 매우 가깝다는 점이다. 우이경전철은 신설동과 우이동을 잇는 11.4㎞ 노선으로, 신설동역ㆍ정릉역ㆍ솔밭공원역 등 13개역으로 이뤄져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 전철이나 철도의 개통은 인근 아파트 가격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한다. 편리한 교통 여건은 부동산의 미래가치를 상승시키는 대표적 요인이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엔 금리인상 등 부동산 가격 하방압력이 커지고 있어 투자와 내 집 마련의 꿈 등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으려면 이 같은 교통호재 지역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14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내년 수도권에서 개통을 앞둔 철도노선은 총 6개다. 우선 경기 부천 소사역에서 시흥시를 가로질러 안산 원시역까지 23.3㎞ 구간을 연결하는 소사~원시 복선전철이 내년 상반기 개통 예정이다. 전철이 없던 경기 시흥시를 관통하는 노선인 만큼 안산ㆍ부천 등 경기 서부지역 교통난 해소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하반기에는 김포도시철도가 운행을 시작한다. 경기 김포 한강신도시에서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역까지 23.7㎞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김포한강신도시에서 김포공항역까지 30분 정도 걸리고, 김포공항역에서 지하철 5ㆍ9호선과 공항철도로 환승할 수 있어 여의도ㆍ광화문 등 주요 지역 이동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경기 안산 상록구 한대앞역에서 수원시 수원역으로 연결되는 수인선 3차 사업구간, 서울 강동구 상일동과 경기 하남 미사강변신도시를 잇는 지하철 5호선 연장, 지하철 9호선 3단계(잠실종합운동장∼강동구 보훈병원) 구간 등이 내년 하반기 개통 예정이다.

개통을 앞둔 이들 철도 주변에서 연말까지 분양되는 아파트 단지는 모두 8곳이다. 우선 오는 12월 롯데건설과 신동아건설이 공급하는 ‘캐슬&파밀리에 시티’와 대우산업개발의 ‘김포 고촌역 이안’ 등 두 개 단지가 경기 김포시 신곡리에서 분양된다. 김포도시철도 고촌역을 이용할 수 있다. 캐슬&파밀리에 시티는 전용면적 59~111㎡, 1,872가구(일반분양) 규모다. 전용면적 41~84㎡로 이뤄진 중소형아파트 김포 고촌역 이안은 총 401가구 중 14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소사~원시선이 지나는 경기 시흥시에선 연말까지 5개 단지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두산건설은 이달 중 시흥시 대야동 303번지에서 ‘소래산 두산위브’를 분양한다. 1,382가구 중 887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소사~원시선 대야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소사~원시선 연성역, 시흥시청역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공공택지인 시흥시 장현지구에선 네 건의 분양계획이 있다. 제일건설이 장현지구 B4ㆍB5블록에 전용면적 75~84㎡로 각각 698가구, 489가구 규모의 ‘장현 제일풍경채’를 분양한다. C2블록에선 모아건설이 전용면적 84~105㎡, 총 928가구 규모의 시흥 ‘장현 모아미래도’를 분양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공공분양 물량(614가구)도 예정돼 있다.

12월 경기 안산시에서는 소사~원시선 선부역 역세권 단지인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 군자’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전용면적 49~84㎡, 총 656가구 중 17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선부역에서 한 정거장 거리인 소사~원시선 화랑역은 수인선ㆍ지하철 4호선과 환승역인 초지역과 연결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이들 단지들은 개통이 지연될 가능성이 적어 준공 후 곧바로 철도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라며 “대출규제가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내년부턴 가격 조정이 오겠지만 큰 폭의 집값 하락 가능성은 낮고, 떨어진다 하더라도 회복세가 다른 곳보다 빠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산 불매운동 차단… 두 얼굴의 중국 정부
이륙 직후 앞날개 분리되며 급추락… 기체결함에 무게
양쪽서 치이는 메이, 친 EU 요구 물리치며 한숨 돌려
가게 오해로 졸지에 ‘먹튀’된 학생들… “학교까지 털려”
익산 쌍릉 대왕릉 인골, 백제 무왕을 가리키다
‘한국인’ 비하 논란, 래퍼 위즈칼리파 “한국인 친구는 괜찮다는데?”
김포 ‘전국 미세먼지 1위’ 이유 있었다… 불법 사업장 47곳 적발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