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8.03.13 18:03
수정 : 2018.03.13 18:04

김동연 “청년 실업 심각… ‘고용 충격 대책’ 만든다”

등록 : 2018.03.13 18:03
수정 : 2018.03.13 18:04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재난 수준의 청년 실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곧 있을 청년 일자리 보고 대회에서 대책이 구체화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김 부총리는 "청년 실업문제는 구조적인 문제"라며 "전통 주력 산업인 제조업 쪽에서 고용 창출력이 줄어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에코 세대가 본격적으로 취업시장에 뛰어들면서 청년 실업 상황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 같은 점을 고려한 '특단의 단기 고용 충격 대책'을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곧 발표될 지난달 고용 상황에 대해서는 "1월은 비교적 좋았는데 2월은 다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다소 상황이 나았던 지난해 2월 고용 동향에 대한 기저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