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2.19 22:05
수정 : 2017.12.19 22:06

4년 9개월 만에 한 경기 두 명 트리플크라운

KB손보 알렉스, 한전 펠리페 나란히 트리플크라운...한전 승리하며 4위 탈환

등록 : 2017.12.19 22:05
수정 : 2017.12.19 22:06

한국전력 펠리페(10번)가 19일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이 두 차례 듀스 접전에서 모두 이기며 값진 승점 3을 얻었다.

한국전력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1(17-25 26-24 29-27 25-23)로 꺾었다.

승점 24(7승10패)를 쌓은 한국전력은 KB손보(승점 23ㆍ8승9패)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승부처에서 강했다.

1세트를 빼앗겼고 2세트에서도 24-21로 앞서가다 24-24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2점을 따내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도 23-20으로 앞서다 24-24 듀스가 됐지만 한국전력은 무너지지 않았다. 27-27에서 전광인(26)의 스파이크로 한발 앞서간 뒤 상대 공격 범실로 행운의 점수를 얻어 3세트마저 가져왔다..

4세트 막판 집중력도 놀라웠다. 한국전력은 18-21에서 펠리페(29)가 3차례 연속 서브 득점을 해 21-21 동점을 만들었다. 22-22에서는 안우재(23)가 손현종(25)의 공격을 블로킹해 전세를 뒤집었고, 기세를 몰아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이날 KB손해보험 알렉스(26)는 V리그 입성 후 한 경기 최다인 37점(종전 35점)을 올렸다. 여기에 서브 3개, 블로킹 4개, 후위공격 9개를 성공하며 개인 두 번째 트리플크라운(서브ㆍ후위공격ㆍ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펠리페도 블로킹과 서브 3개, 후위공격 8개를 성공해 개인 첫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다. 한 경기에서 두 명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건 2013년 3월 17일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 경기의 네맥 마틴(대한항공), 밋차 가스파리니(현대캐피탈)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하는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1등 선수는 항상 마지막에 출발한다?’ 출발순서에 숨은 재미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