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태석 기자

등록 : 2017.12.19 22:05
수정 : 2017.12.19 22:06

4년 9개월 만에 한 경기 두 명 트리플크라운

KB손보 알렉스, 한전 펠리페 나란히 트리플크라운...한전 승리하며 4위 탈환

등록 : 2017.12.19 22:05
수정 : 2017.12.19 22:06

한국전력 펠리페(10번)가 19일 KB손해보험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한국전력이 두 차례 듀스 접전에서 모두 이기며 값진 승점 3을 얻었다.

한국전력은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스코어 3-1(17-25 26-24 29-27 25-23)로 꺾었다. 승점 24(7승10패)를 쌓은 한국전력은 KB손보(승점 23ㆍ8승9패)를 제치고 4위로 올라섰다.

한국전력은 승부처에서 강했다.

1세트를 빼앗겼고 2세트에서도 24-21로 앞서가다 24-24 듀스를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2점을 따내 2세트를 따냈다. 3세트도 23-20으로 앞서다 24-24 듀스가 됐지만 한국전력은 무너지지 않았다. 27-27에서 전광인(26)의 스파이크로 한발 앞서간 뒤 상대 공격 범실로 행운의 점수를 얻어 3세트마저 가져왔다..

4세트 막판 집중력도 놀라웠다. 한국전력은 18-21에서 펠리페(29)가 3차례 연속 서브 득점을 해 21-21 동점을 만들었다. 22-22에서는 안우재(23)가 손현종(25)의 공격을 블로킹해 전세를 뒤집었고, 기세를 몰아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이날 KB손해보험 알렉스(26)는 V리그 입성 후 한 경기 최다인 37점(종전 35점)을 올렸다. 여기에 서브 3개, 블로킹 4개, 후위공격 9개를 성공하며 개인 두 번째 트리플크라운(서브ㆍ후위공격ㆍ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했다. 펠리페도 블로킹과 서브 3개, 후위공격 8개를 성공해 개인 첫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다. 한 경기에서 두 명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건 2013년 3월 17일 대한항공과 현대캐피탈 경기의 네맥 마틴(대한항공), 밋차 가스파리니(현대캐피탈)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투 1호 법정’ 안희정 무죄… 들끓는 여성계
‘노 민스 노 룰(No means No rule)’ 없는 현행법, 안희정-김지은 희비 갈랐다
2년 반 만에 남측 전기 공급된 개성공단
악플러 재판, 직접 증인 나선 최태원 SK 회장
에르도안 “아이폰 대신 삼성ㆍ베스텔 사자”… 미-터키 대결 계속?
‘갤노트9’ 미국서 벌써 1+1 세일?… 삼성 '사실과 달라'
보안규정 어기고 여자친구 따라 이란행… 노르웨이 수산부 장관 논란 끝 결국 사임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