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은 기자

등록 : 2017.10.13 09:57
수정 : 2017.10.13 14:38

한국당 “청와대가 박근혜 구속 연장 압박”

등록 : 2017.10.13 09:57
수정 : 2017.10.13 14:38

정우택 “안보 위기에 청와대가 캐비닛만 뒤져… 정치공작”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전날 청와대의 문건 공개를 "정치공작"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세월호 보고 시점 조작’ 등 문건 공개를 두고 “공작 정치”라고 몰아붙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시점에 맞춰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캐비닛 정치’를 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청와대의 세월호 문건 공개 생중계 브리핑은 정치공작적 행태”라며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을 연장 시키라는 직접적인 메시지이자, 강한 압박”이라고 주장했다.

‘국감 물타기용 브리핑’이라는 지적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국감을 시작하자마자 확인,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생중계로 브리핑한 것은 물타기 의도로 국감을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이라고 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 현장 검증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많은 문건 중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나 입맛에 맞는 문건만 편집 또는 조작, 취사 선택 해서 필요한 부분만 공개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안보 위기에도 청와대의 캐비닛만 뒤지고 있느냐”며 “문건 생중계 공개쇼는 문재인 정권의 신적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지은 기자 luna@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