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지현 기자

등록 : 2018.01.07 14:31
수정 : 2018.01.07 20:03

월급 빼고도 한 해 7200만원 넘는 수입 ‘부자 직장인’ 4만6000명

등록 : 2018.01.07 14:31
수정 : 2018.01.07 20:03

게티이미지뱅크

월급 이외 임대소득이나 배당소득, 이자 등으로 연간 7,200만원을 넘는 수입을 올려 건강보험료를 추가로 내는 ‘부자 직장인’이 4만6,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복지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근로소득 외에 종합과세소득(이자ㆍ배당ㆍ임대소득 등 합산금액)이 연간 7,200만원을 초과한 직장 가입자는 2012년 3만2,818명이었다가 2016년 4만3,572명, 지난해 4만5,961명으로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전체 직장가입자(1,682만여명)의 0.27%에 해당한다. 이들은 근로소득에 매기는 건보료 이외에 종합과세소득으로 월 최대 239만원의 건보료를 추가로 낸다.

복지부는 오는 7월부터 건보료 부과체계를 개편, 이들의 종합과세소득에 부과되는 건보료 상한액을 309만7,000원으로 올릴 예정이다. 건보료 부과 대상도 현행 연간 7,200만원 기준을 1단계(2018년 7월∼2022년 6월) 개편에서 연간 3,400만원 초과, 2단계(2022년 7월 이후) 연간 2,000만원 초과 등으로 낮춘다. 이렇게 되면 대상 직장인은 1단계 13만명, 2단계 26만명 등으로 현재보다 크게 늘어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북핵 해결돼도 한국에 사드 필요하냐”는 중국
또 터진 호날두의 한 방…포르투갈 16강 성큼
미국과 후속회담 미룬채 방중… ‘시간끄는 북한’
[짜오! 베트남] 일찌감치 예선 탈락했지만... 축구 강국 꿈꾸며 월드컵 열기
격려 대신 비하발언 난무... 두 번 운 장애인들
'16년 전 조재현이 성폭행' 폭로… '합의한 관계' 반박
[단독] 검찰, 공정위 전-현 부위원장 ‘불법취업’ 수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