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조태성 기자

등록 : 2018.01.11 14:45
수정 : 2018.01.11 20:15

[금주의 책] 그 좋다는 한글인데, 읽을 게 없네?

박상익 ‘번역청을 설립하라’

등록 : 2018.01.11 14:45
수정 : 2018.01.11 20:15

번역청을 설립하라

박상익 지음

유유 발행ㆍ152쪽ㆍ9,000원

우리 금속활자는 세계 최초다. 한글의 과학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그럴듯한 한글 콘텐츠가 없다.

요즘엔 해외 저널에 실리는 논문의 몸값이 더 높다 보니, 한국에 대한 최첨단 연구성과를 보려면 영어 논문을 봐야 한다는 게 ‘웃픈’ 현실이다. 존 밀턴 연구자로 이름 있는 박상익 우석대 교수가 “영어로 된 글 다 읽을 줄 아는 데 번역하는데 왜 돈 들이냐”는 기획재정부 논리에 분개한, 짧은 팸플릿이다. 글이라기보다 피울음이라 해도 좋다. 선진국은 연구번역, 그러니까 충실한 해제까지 곁들인 번역을 해도 석ㆍ박사 학위를 준다. ‘제대로 소화한다’는 것의 어려움을 알기 때문이다. 이웃 일본만 해도 번역 대국이다. 번역을 냉대하는 우리는, 들뢰즈의 주저 ‘안티 오이디푸스’를 10년 작업 끝에 번역한 철학자 김재인에게 인세 330만원을 주는 게 전부다. 한글전용 논란 따윈 사실 사치다. 한글로 읽을 게 없다. 그게 한글날 빼고 “1년 364일 한글을 홀대”하는 나라의 맨 얼굴이다.

조태성 기자 amorfat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남북정상회담 Live] 靑 “현재 남북 공동선언문 작성 中, 리설주는 오후 6시 15분쯤 도착”
리설주 깜짝 등장….남북퍼스트레이디 역사상 첫 만남
[포토뒷담화] 남북 정상만남 지켜보는 여야 4당 모습
김정은 왕비서이자 실세, 김여정 전방위 활약
의전서열 제치고 수행원 맨 앞줄에 선 임종석 비서실장
김정은 ‘평양냉면’ 발언에 “역시 배달의 민족”
권성동 뜻대로… 남북정상회담날 ‘비공개 조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