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7 08:34

[인터뷰] 최다니엘, 독신주의자도 아니면서

등록 : 2018.02.07 08:34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최다니엘은 영리한 배우다. 특정 생활 방식에 젖다 보면 자신이 무엇을 누리고 있고, 또 무엇을 포기해야 하는가를 잊게 마련인데, 최다니엘은 연예인으로서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또 견뎌야 할 것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

작은 시련이나 고민 같은 것들 을 ‘그런 것이겠거니’ 하고 넘길 수 있는 힘은 여기에서 나온다. 자신의 아픔을 굳이 드라마틱하게 만들거나 그것에 매몰되지 않는 사람. 한 때 가정을 꾸리는 것에 로망이 있었다는 최다니엘은 이제 결혼에 대해 “자신 없다”고 덤덤하게 이야기한다.

-‘저글러스’ 전까지 군 생활로 인한 공백기가 있었다. 복귀에 대한 부담은 없었나.

“잊히면 어떡하나 그런 부담은 전혀 없었던 것 같다. 눈에 확 띌 때가 있으면 안 띌 때도 있는 것 아닌가. 욕심을 바락바락 내서 ‘내가 꼭 빛을 봐야해’라고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물리적으로 되는 일도 아니고. 내가 할 일을 하면서 지내다 보면 천운이 내려서 좋은 날이 오기도 하는 거고, 안 오면 또 그냥 안 오는 거다. 연기 생활 3년 하고 끝낼 것도 아니고 아직도 내겐 몇 십 년 정도 되는 긴 기간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먹고 살 정도만 벌고 있으면 걱정 크게 안 한다.”

-성격이 느긋한 편인가 보다.

“누가 날 찾아주면 ‘고맙습니다’ 하고 주어진 걸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다.”

-꾸준히 작품을 할 수 있는 비결이 뭐라고 생각하나.

“그런 걸 고민해 본 적이 별로 없다 실은. 내가 특별히 연기를 기똥차게 한다고도 생각 안 하고 유니크한 장점이 있다고도 생각 안 한다. 다만 날 뽑아준 데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최대한 열심히 하는 사람이긴 하다.”

-‘저글러스’의 남치원은 어떻게 연기했나.

“치원이는 처음엔 자신을 많이 안 보여주는 인물이었다. 그래서 초반에는 수동적인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다. 그 부분을 지키는 데 가장 중점을 뒀다. 내가 울고, 웃기고 할 필요가 없으니 욕심내지 말자고 생각했다.”

-로맨틱 코미디는 오랜만이었는데.

“스스로 코미디에 약하다고 생각을 해왔다. 그래서 ‘저글러스’는 도전하는 마음으로 임했다. 앞으로 코미디나 로맨틱 코미디에 더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전에 안경 안 쓰는 배역 맡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

“내가 그랬나. (웃음) 그런데 이번에도 쓰고 말았다. 작가님이 아예 대본에 써놨더라. 작가님이 생각했던 치원이는 ‘킹스맨’ 같은 느낌이었다. 뿔테 안경 쓰고, 수제화 신고, 머리 올백하고 그런. 그런데 너무 뿔테만 쓰고 있으면 답답해 보일 것 같아서 뿔테는 집에서만 쓰는 것으로 설정했다.”

-인터뷰를 하면서 결혼에 대해 회의적인 발언을 많이 했더라

“독신주의자 그런 건 아니다. 사실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갈망이 있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일을 계속 해나가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배우라는 이 직업이 본의 아니게 주위 사람들에게 헌신을 강요하게 되는 것 같더라. 일하는 시간도 불규칙하고, 마음대로 밖에 나갈 수도 없고. 그런 게 쌓이면서 ‘내가 결혼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 내가 가정에 충실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가족들을 너무 힘들게 하진 않을지도 걱정이다.”

-이런 이야기를 굉장히 덤덤하게 한다.

“너무 많이 가지고 싶어하거나 과도하게 욕심을 내다 보면 삶이 피곤해지는 것 같다. 집에 먹을 게 안 떨어지면 되는 거 아닌가란 생각이다. 욕심을 계속 내면 일상생활에서도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면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생기고. 주어진 것에 만족하면서 살자는 생각이다.”

-인간 최다니엘을 행복하게 만드는 건 무엇인지.

“아는 형들 만나서 커피 마시고 당구 치고 이야기하고 햄버거 먹으러 가는 것. (웃음) 배우가 되면서 유명세를 갖게 됐다. 그러면서 가장 그리운 건 평범한 일상이다. 어디 가서 대접 받고 이런 건 고맙지만 부담스러울 때가 많다. 붕어빵 사먹고, 크리스마스에 손잡고 명동 다니고, 놀이터에서 컵라면 먹고. 그런 게 그리울 때가 있다.”

사진=제이와이드 제공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프스 8관왕? 평창서 ‘金’ 독식 노리는 욕심쟁이 4인방

[E-핫스팟] 성현아, 성매매 사건후 복귀 부담 컸나

CNN '이방카, 트럼프 대통령 대표단과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대한민국종합 7위 5 8 4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래의 물결 속으로 “아듀! 평창”…베이징에서 만나요
[뉴스분석] 김영철 “북미대화 충분한 용의 있다”
이방카, ‘대북 압박’ 원칙만 거론한 채... 美대표팀 응원에 치중
공동 입장했던 남북, 폐회식 때는 따로 입장 왜?
“죄송하다는 말밖에…” 김보름, 폐회식도 불참
김어준 “미투, 文정부 진보인사 겨냥 공작 될수도” 발언 논란
“욕먹을 각오하고 던진 며느리 사표, 온 가족이 변했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