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07 08:34

[인터뷰] 최다니엘, 독신주의자도 아니면서

등록 : 2018.02.07 08:34

[한국스포츠경제 정진영] 최다니엘은 영리한 배우다. 특정 생활 방식에 젖다 보면 자신이 무엇을 누리고 있고, 또 무엇을 포기해야 하는가를 잊게 마련인데, 최다니엘은 연예인으로서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 또 견뎌야 할 것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다.

작은 시련이나 고민 같은 것들 을 ‘그런 것이겠거니’ 하고 넘길 수 있는 힘은 여기에서 나온다. 자신의 아픔을 굳이 드라마틱하게 만들거나 그것에 매몰되지 않는 사람. 한 때 가정을 꾸리는 것에 로망이 있었다는 최다니엘은 이제 결혼에 대해 “자신 없다”고 덤덤하게 이야기한다.

-‘저글러스’ 전까지 군 생활로 인한 공백기가 있었다. 복귀에 대한 부담은 없었나.

“잊히면 어떡하나 그런 부담은 전혀 없었던 것 같다. 눈에 확 띌 때가 있으면 안 띌 때도 있는 것 아닌가. 욕심을 바락바락 내서 ‘내가 꼭 빛을 봐야해’라고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물리적으로 되는 일도 아니고. 내가 할 일을 하면서 지내다 보면 천운이 내려서 좋은 날이 오기도 하는 거고, 안 오면 또 그냥 안 오는 거다. 연기 생활 3년 하고 끝낼 것도 아니고 아직도 내겐 몇 십 년 정도 되는 긴 기간이 남아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먹고 살 정도만 벌고 있으면 걱정 크게 안 한다.”

-성격이 느긋한 편인가 보다.

“누가 날 찾아주면 ‘고맙습니다’ 하고 주어진 걸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다.”

-꾸준히 작품을 할 수 있는 비결이 뭐라고 생각하나.

“그런 걸 고민해 본 적이 별로 없다 실은. 내가 특별히 연기를 기똥차게 한다고도 생각 안 하고 유니크한 장점이 있다고도 생각 안 한다. 다만 날 뽑아준 데 대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최대한 열심히 하는 사람이긴 하다.”

-‘저글러스’의 남치원은 어떻게 연기했나.

“치원이는 처음엔 자신을 많이 안 보여주는 인물이었다. 그래서 초반에는 수동적인 캐릭터를 만들고자 했다. 그 부분을 지키는 데 가장 중점을 뒀다. 내가 울고, 웃기고 할 필요가 없으니 욕심내지 말자고 생각했다.”

-로맨틱 코미디는 오랜만이었는데.

“스스로 코미디에 약하다고 생각을 해왔다. 그래서 ‘저글러스’는 도전하는 마음으로 임했다. 앞으로 코미디나 로맨틱 코미디에 더 도전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전에 안경 안 쓰는 배역 맡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다.

“내가 그랬나. (웃음) 그런데 이번에도 쓰고 말았다. 작가님이 아예 대본에 써놨더라. 작가님이 생각했던 치원이는 ‘킹스맨’ 같은 느낌이었다. 뿔테 안경 쓰고, 수제화 신고, 머리 올백하고 그런. 그런데 너무 뿔테만 쓰고 있으면 답답해 보일 것 같아서 뿔테는 집에서만 쓰는 것으로 설정했다.”

-인터뷰를 하면서 결혼에 대해 회의적인 발언을 많이 했더라

“독신주의자 그런 건 아니다. 사실 20대 초반까지만 해도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갈망이 있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일을 계속 해나가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배우라는 이 직업이 본의 아니게 주위 사람들에게 헌신을 강요하게 되는 것 같더라. 일하는 시간도 불규칙하고, 마음대로 밖에 나갈 수도 없고. 그런 게 쌓이면서 ‘내가 결혼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 같다. 내가 가정에 충실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고, 가족들을 너무 힘들게 하진 않을지도 걱정이다.”

-이런 이야기를 굉장히 덤덤하게 한다.

“너무 많이 가지고 싶어하거나 과도하게 욕심을 내다 보면 삶이 피곤해지는 것 같다. 집에 먹을 게 안 떨어지면 되는 거 아닌가란 생각이다. 욕심을 계속 내면 일상생활에서도 그것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러면 대인관계에도 문제가 생기고. 주어진 것에 만족하면서 살자는 생각이다.”

-인간 최다니엘을 행복하게 만드는 건 무엇인지.

“아는 형들 만나서 커피 마시고 당구 치고 이야기하고 햄버거 먹으러 가는 것. (웃음) 배우가 되면서 유명세를 갖게 됐다. 그러면서 가장 그리운 건 평범한 일상이다. 어디 가서 대접 받고 이런 건 고맙지만 부담스러울 때가 많다. 붕어빵 사먹고, 크리스마스에 손잡고 명동 다니고, 놀이터에서 컵라면 먹고. 그런 게 그리울 때가 있다.”

사진=제이와이드 제공

정진영 기자 afreeca@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펠프스 8관왕? 평창서 ‘金’ 독식 노리는 욕심쟁이 4인방

[E-핫스팟] 성현아, 성매매 사건후 복귀 부담 컸나

CNN '이방카, 트럼프 대통령 대표단과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롤러코스터 북미회담 이탈 막고, 남북 셔틀회담 시대 열었다
짧지만 강렬했던 2시간, 김정은 “중요한 시기에 오셨다” 문대통령 “북미 회담 반드시 성공”
홍준표 또 막말 “김정은이 곤경 처한 문 대통령 구해줘... 진전 전혀 없어”
미국 ‘환영’ 중국 ‘초조’ 일본 ‘다급’ 엇갈린 3국
2차 정상회담으로 북미 대화 길 다시 연 문ㆍ김
잔혹 살해된 여대생… “내가 범인” 옆집 청년의 이상한 자백
[특파원 24시] 日, 시속 360㎞로 달리는 차세대 신칸센 만든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