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기중 기자

등록 : 2018.05.16 12:01

부영, 1년만에 옛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 재매각 추진

등록 : 2018.05.16 12:01

부영그룹이 지난해 매입한 옛 삼성화재 을지로사옥인 을지빌딩. 부영그룹 제공

부영그룹이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한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옛 삼성화재 을지로사옥인 ‘을지빌딩’ 매각 검토작업에 들어갔다.

을지빌딩은 지난해 부영이 삼성화재로부터 4,380억원에 매입해 1년여 만에 재매각 수순에 돌입한다.

1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최근 부영그룹은 경영환경 악화에 대비하기 위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을지로 사옥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이중근 회장이 부재중이고 적정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을 포함한 자산 매각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빌딩 등 부동산자산 매각은 단기적으로 현금유동성이 부족해진 기업들이 흔히 선택하는 옵션이다.

부영그룹은 지난해 초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을 4,380억원에 사들였다. 당시 부영그룹은 세종대로 삼성생명 본사 사옥에 이어 삼성화재 을지로 사옥까지 잇달아 사들이면서 재계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공실률 증가와 투자수익률 저하 등으로 예상만큼 수익이 나지 않자 을지빌딩을 되파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부영그룹은 임대주택 사업을 통해 재계 16위의 대기업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임대주택 분양가를 부풀려 이득을 취하고,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 등으로 이중근 회장이 구속되면서 회사 분위기가 뒤숭숭한 상황이다. 여기에 그룹 핵심 회사인 부영주택은 지난해 1,555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2011년 이후 6년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풍계리 행사 남측 기자단 막판 합류… 김정은 참관 가능성도
깜짝 기자회견에 칭찬 릴레이… 한미 정상 ‘상호 신뢰’ 재확인
“검찰, 왜 억지로 나를 엮느냐” 소리 친 MB
트럼프, 북미회담 연기 언급에... 싱가포르 언론들 화들짝
[짜오! 베트남] 서구 은행 철수 러시… 트렌드냐 우연의 일치냐
'페이스 메이커' 희망자 받아 국가대표 선발한 빙상연맹
K-9 폭발부상자 “나는 실험체… 국가유공자 지정해달라”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