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성택 기자

등록 : 2017.12.08 08:56

예비간호사 2명 중 1명은 실습중 ‘성희롱 경험’

등록 : 2017.12.08 08:56

게티이미지뱅크

예비 간호사 절반 이상이 병원에서 환자를 돌보는 임상 실습 중에 성희롱을 경험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성희롱 가해자 대다수는 환자와 환자의 보호자였다.

7일 여성건강간호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5∼6월 사이 간호학과 4학년 재학생 191명(여 173명, 남 1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넘는 50.8%(97명)가 임상 실습 중에 성희롱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국내 간호학 교과과정은 간호학과 재학생들이 병원과 지역사회 기관 등에서 1천시간 이상의 현장실습을 이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간호대생들이 경험한 성희롱은 신체적인 게 147건으로 가장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길을 막거나 이동하는 행위(45.3%), 의도적으로 몸을 스치고 지나가는 행위(44.3%), 원치 않는 접촉이나 포옹으로 신체를 밀착시키는 행위(30.9%) 등이 주로 지목됐다.

이어 언어적 성희롱과 시각적 성희롱이 각각 72건, 55건으로 파악됐다. 언어적 성희롱은 상대방의 특정 신체 부위를 쳐다보거나 훑어보는 행위(40.2%)가, 언어적 성희롱은 성적인 농담 또는 외설적인 대화나 통화(26.8%)가 각각 가장 많았다.

이밖에 성 역할 관련 성희롱은 46건이 집계됐다. 성 역할 관련 성희롱의 대표적 사례인 '무리하게 옆에 앉을 것을 강요하는 행위'는 전체 성희롱 피해자의 40.2%가 경험했다고 호소했다.

성희롱 빈도는 2회 이상이 전체 피해 경험자의 71.1%를 차지했다. 성희롱 피해가 4∼6회라는 응답도 34.0%나 됐다.

성희롱 가해자는 환자가 93.8%(91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환자의 보호자가 6.2%(6명)였다. 가해자의 연령대는 40∼50대 중년층이 77.4%를 차지했다. 성희롱이 있었던 장소는 일반병동이 54.6%, 정신과병동이 51.5%로 각각 분석됐다.

이런 성희롱 피해에도 불구하고 피해 간호대생 중 84.5%(82명)는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가해자에게 직접 항의하거나 지도 교수에게 보고한 경우는 각각 15.5%, 8.2%에 그쳤다.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않은 이유로는 '어떻게 하는지 몰라서'(59.2%), '도움을 받을 수 없을 것 같아서'(46.1%), '용기가 없어서'(39.3%), '가해자로부터 보복이 두려워서'(33.0%) 등의 응답이 많았다.

연구팀은 "간호학생들이 성희롱 피해에 대해 적극 대처하지 못하는 것은 임상실습 환경에서 상대적 약자의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며 "학습 현장에서 보호받아야 할 학생들이 성희롱에 취약한 상태라는 사실을 병원뿐 아니라 해당 학교도 인식하고, 방지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머리 위 '거대 콘크리트' 대전차방호벽, 안전합니까?
文대통령 지지율, 中 굴욕외교 논란에 70% 아래로 하락
최순실재산몰수법 처리 협조하겠다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잇따라 석방ㆍ기각…법원, 구속 기준 엄격해졌다?
시중자금 빨아들이는 ‘비트코인 블랙홀’… 금값은 뚝뚝
“영화 주인공 같던 난 없어”... ‘댄싱퀸’ 엄정화의 고백
손흥민, 보기 드문 헤딩골… 4경기 연속 득점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