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등록 : 2018.02.05 11:26
수정 : 2018.02.05 15:17

대도시 거주자들 간흡충 등 기생충 감염률 3%나…

등록 : 2018.02.05 11:26
수정 : 2018.02.05 15:17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9만명 분석

민물고기 생식 피하고

대변검사로 감염 확인 필요

참붕어 등 민물고기를 날로 먹는 식습관으로 인해 도심과 수도권에 사는 사람의 3% 정도가 기생충에 감염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을 비롯해 전국 주요 대도시에 거주하는 일반 건강검진자의 대변을 분석한 결과, 3% 넘게 간흡충 등 기생충에 감염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양종인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2003~2013년 서울대병원 강남센터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9만9,451명의 대변 표본 19만7,422건을 분석한 결과, 3.4%의 기생충 감염이 발견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주로 도심에 거주하며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여겨지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연구결과는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 저널인 ‘미국열대의학회지’ 97권에 실렸다.

가장 많이 발견된 장내 기생충은 간흡충으로 건강검진자의 1.5%가 감염돼 있었다. 간흡충은 특히 담도암을 유발하는 1급 발암원인생물체로 알려져 있다. 간흡충은 특히 5대강 유역(한강 금강 낙동강 영산강 섬진강)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많이 발견된다. 이들이 참붕어 등 민물고기를 끓이지 않고 회로 먹는 습관 때문이다. 대변검사로 검출되는 장내 기생충질환 감염증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변에서 기생충 알이 발견된 사람의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과 초음파, 대장내시경 결과를 각각 분석한 결과, 간흡충이 있는 경우는 2.5%였다. 반면 대변 검사로 편충 알이 있는 사람을 대장내시경 검사를 한 결과 편충은 9%가 발견됐다. 대변검사가 여전히 가장 효율적이고 정확한 기생충 검사법인 셈이다.

양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날로 민물고기를 먹지 않도록 교육하는 게 필요하다는 걸 알려준다”며 “국가 대장암검진으로 하는 대변 검사에 기생충 검사를 추가하면 간흡충 발견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우리나라는 1971년 첫 장내 기생충 감염 실태조사에서 84.3%에게서 기생충 알이 발견됐다. 꾸준한 장내 기생충 퇴치사업 결과로 2012년에는 2.6%로 크게 줄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대한민국종합 9위 3 0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미국 보호무역에 일본은 빠지는데…한국은 ‘동네북’인 이유
美, 한국 철강산업에 최강 ‘관세폭탄’ 예고… “수출 포기할 판”
지방선거 모드 돌입 홍준표, SNS서 이념전쟁 전초전
달리는 순서를 보면 메달 색깔이 보인다?
계속되는 서울 부동산시장 강세… 설 이후 전망은
[특파원24시] 유커 씀씀이 줄어들자… 일본 관광업계, 대만 고소득층 공략
연출가 이윤택, 성추행 이어 성폭행 폭로까지… 파문 커져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