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양승준 기자

등록 : 2018.01.08 12:31
수정 : 2018.01.08 13:38

무디 블루스 원년 멤버 레이 토머스 별세

암 투병 중 지난 4일 숨져…‘나이츠 인 화이트 새틴’ 등 히트곡 내

등록 : 2018.01.08 12:31
수정 : 2018.01.08 13:38

영국 록밴드 원년 멤버인 레이 토머스. 토머스 공식 홈페이지

영국 록밴드 무디 블루스의 원년 멤버인 레이 토머스가 지난 4일(현지시간) 런던 남서부 서레이의 자택에서 숨을 거둔 사실이 8일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77세.

토머스가 속한 음반 제작사 체리 레드 레코즈 등에 따르면 토머스는 2013년 전립선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병세가 악화해 세상을 떠났다.

토머스는 1964년 결성된 무디 블루스의 보컬이자 플루트 연주자로 큰 인기를 누렸다. 토머스가 이끈 무디 블루스는 ‘고 나우’와 ‘나이츠 인 화이트 새틴’ 등 여러 히트곡을 냈다. 특히 ‘나이트 인 화이트 새틴’은 7분 30초가 넘는 연주 시간과 내레이션 등을 접목한 파격적인 시도로 주목 받았다. 무디 블루스는 드보르작의 ‘신세계 교향곡’을 록 음악에 접목한 앨범 ‘데이스 오브 퓨처 패스트’(1968)를 내 프로그레시브 록 음악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 토머스는 1974년 팀 해체 후 솔로 로 나서 두 장의 앨범을 내기도 했다.

무디 블루스는 올해 미국의 록앤롤 명예의 전당에 미국 밴드 본 조비와 함께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1960~70년대 밴드 무디 블루스 활동 모습. 레이 토머스(왼쪽 세 번째)가 노래를 부르고 있다. 토머스 공식 홈페이지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MB “검찰수사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한 것…참담함 느껴”
北 “6ㆍ15시대 돌아온 것 같다”…기자 배석시켜 체제선전 의욕도
인권위 진정까지 번진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논란
‘박종철 거리’ 찾은 선배 박종운… “조용히 왔다 가”
文의 남자 ‘3철’의 엇갈린 지방선거 행보
北 “응원단 230여명 파견... ‘서해선 육로’로 방남하겠다”
북한 선수들도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삼성폰 받나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