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허재경 기자

등록 : 2017.06.08 17:09
수정 : 2017.06.09 16:50

[움직이는 바둑(7)]한국, 여자 바둑 월드리그 ‘황룡사쌍등배’ 우승

등록 : 2017.06.08 17:09
수정 : 2017.06.09 16:50

최근 중국에서 열린 세계 여자바둑 단체전인 제7회 황룡사ㆍ정단과기배에서 한국 대표팀이우승했다.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중국에서 개최 중인 이 대회는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에서 각국별로 5명의 여성 프로바둑기사들이 팀을 꾸려 대결을 벌이는 유일한 국가 대항 단체전이다. 방식은 한 번 이긴 선수가 질 때까지 상대를 바꿔가며 대국을 벌인다. 우승상금은 약 7,500만원이다.

지난 6일 중국 장쑤성(江蘇省) 장옌시(姜堰市)에서 벌어진 황룡사배에서 흰 돌을 쥔 우리 대표팀의 오유진 5단은 중국팀의 마지막 주자 위즈잉 5단에게 196수만에 승리했다. 이번 대국은 일본이 조기 탈락한 가운데 한국팀은 2명, 중국팀은 1명이 남은 상황에서 진행됐다. 그만큼 한국팀에게 유리했다.

오유진 5단은 아래쪽 부분(하변)에서 잡은 주도권을 잘 지켜 승리했다. 바둑TV에서 이번 대국을 해설한 김영삼 9단은 “오유진 5단이 위기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침착하게 진행해 승리했다”고 말했다. 허재경 기자 ricky@hankookilbo.com




대한민국종합 8위 4 3 2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트럼프가 던진 ‘통상 폭탄’에... 올해 일자리 20만개 사라질 위기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단독] 재건축 직격탄 양천ㆍ노원ㆍ마포 공동투쟁 나선다
기관장 따라 공공기관 해고자 복직 ‘희비’
[B급 이 장면] 할리우드는 수산시장을 사랑해
[법에비친세상] 담배 사라진 당구장, 유해시설 오명 벗다
방송 한번 없이 음원 차트 흔들어... 로이킴의 진심 통했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