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손영하 기자

등록 : 2018.05.16 15:58
수정 : 2018.05.16 19:18

한겨레신문 기자 필로폰 양성 반응

등록 : 2018.05.16 15:58
수정 : 2018.05.16 19:18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한겨레신문 기자에게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겨레신문 기자 허모(38)씨 모발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 의뢰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허씨는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동행인과 필로폰을 한 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허씨의 마약 투약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1일 서울 관악구 모처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나기로 한 상대를 기다리던 허씨에게 임시 동행을 요구했고, 당시 이뤄진 간이 시약검사 등의 조사에선 ‘음성’ 판정이 나왔다. 허씨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이) 취재 목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허씨의 모발을 제출 받아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해 양성 판정 결과를 얻었다. 경찰은 허씨를 상대로 공범과 상습 투약 여부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이날 한겨레신문사는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해당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라며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소속 기자 마약 투약에 관한 한겨레신문사 입장문. 한겨레신문사 홈페이지 캡처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