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회경 기자

등록 : 2017.09.28 20:00
수정 : 2017.09.28 20:23

한중 정상회담 연내 개최 기대감 ‘솔솔’

등록 : 2017.09.28 20:00
수정 : 2017.09.28 20:23

靑ㆍ與, 사드 갈등 돌파구로

내달 中 당대회 이후 추진

노영민 대사, 물밑 논의 시사

노영민 주중대사가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청와대와 여권을 중심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로 얼어붙은 한중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나타나고 있다.

북미 간 말폭탄과 무력시위 등으로 한반도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긴장 완화의 지렛대로서 한중관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인식에서다. 특히 한중 간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2기 지도체제를 구성하는 내달 18일 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 이후 정상회담 추진을 위한 물밑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달 중순 부임 예정인 노영민 주중대사는 28일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사드로 촉발된 한중 양국 긴장이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며 “결정적인 계기는 한중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국은 동북아시아 평화의 수호자로서 힘을 합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으며, 양국의 오해와 긴장을 모두 해소해야 한다”며 “양국 정상이 만나 성과 있는 공동성명을 내는 게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노 대사는 또 “동북아 평화 유지가 한중 양국의 국가적 이익이라는 점에서 북핵은 중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중국도 이런 부분에 대해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회담 시기에 대한 언급은 피했지만 양국 간 논의가 물밑에서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도 “한중관계 복원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조율하고 있고 연말까지 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 초청 여야 4당대표와의 만찬 회동에서 “사드 문제도 막바지에 이르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도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개인적 희망과 학자적 예측임을 전제하며 “연말 정도 되면 한중 정상회담이 열리고, 한중 협력을 통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도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외국과의 관계는 변화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노력들을 충분히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입장 변화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에 따른 한반도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보복’으로 한중관계가 경색되는 게 중국에도 유리하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11월 베트남과 필리핀에서 각각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과 아세안+3 및 EAS(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경우 관계 개선의 전기를 마련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김회경 기자 herme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