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박혜인 인턴 기자

등록 : 2017.10.13 20:00

블론디 10월 14일자

등록 : 2017.10.13 20:00

제 볼링공이 4번 레인에 걸려있어요.

사람을 보낼게요!

네, 고맙습니다.

그건 그렇고, 저는 7번 레인에서 치고 있습니다. Dagwood’s bowling ball is a long way from his bowling lane.

Let’s not try to imagine how the ball got there!

대그우드의 볼링공이 그가 치고 있는 레인에서 참 멀리도 가 있네요. 공이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는 상상하기도 겁나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공사 재개 측 과학적 접근이 20ㆍ30대 사로잡았다
여론조사와 달랐던 신고리 공론조사, 차이는 ‘정보’
잘못 없지만 벌은 받아라? 외교부 ‘이상한 징계’ 논란
대한민국 형사들의 큰형님, 33년 베테랑 형사의 ‘사부곡’
자사고, 일반고 전환하면 최대 6억원 지원 받는다
닛산차 ‘무자격자 품질검사’ 스캔들 일파만파
[세계의 분쟁지역] “리비아 난민 수용소에 감금된 우리를 집에 보내 주세요”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