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7.10.13 20:00

블론디 10월 14일자

등록 : 2017.10.13 20:00

제 볼링공이 4번 레인에 걸려있어요.

사람을 보낼게요!

네, 고맙습니다.

그건 그렇고, 저는 7번 레인에서 치고 있습니다.

Dagwood’s bowling ball is a long way from his bowling lane.Let’s not try to imagine how the ball got there!

대그우드의 볼링공이 그가 치고 있는 레인에서 참 멀리도 가 있네요. 공이 어떻게 거기까지 갔는지는 상상하기도 겁나네요!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적극적 외교전 나선 청와대...정의용 실장 文대통령 메신저로 방미
‘한 집 건너 한 집’ 편의점 사라질까
특수단, 기무사 참모장 소환 등 기무사 문건 수사 본격화
기록적인 폭염… 주말 사흘간 95개 중 26개 지역 관측사상 7월 최고 더위
北 “남한, 제재 타령하며 남북협력에 소극적” 볼멘소리
“일단 컷오프를 넘자”... 폭염보다 뜨거운 민주당 당권 레이스
비핵화 협상 교착에 트럼프 발끈…美 정부 제재 구멍 단속 주력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