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상균
본부장

등록 : 2017.02.16 04:40
수정 : 2017.02.16 04:40

청렴도 안희정ㆍ최문순ㆍ박원순 順… 홍준표ㆍ서병수는 여론 악화로 하위권

[2017 지자체평가]

등록 : 2017.02.16 04:40
수정 : 2017.02.16 04:40

김기현ㆍ이낙연ㆍ이시종도 상위

비리 연루 의혹 단체장들

주민 직접 평가선 낮은 점수

2017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는 설문조사를 통해 주민들이 체감하는 광역단체장의 청렴수준을 비교했다.

100점 만점에 5개 척도(매우 높다 100, 높은 편이다 75, 보통이다 50, 낮은 편이다 25, 매우 낮다 0)로 환산했으며 점수는 소수점 둘째 자리까지 제시했다.

그 결과 안희정 충남지사(65.58)가 청렴수준 1위를 기록했다. 전국 16개 광역시ㆍ도 가운데 최고 점수였지만, ‘높은 편이다(75점)’와 ‘보통(50점)’ 사이여서 전반적으로 주민들 체감 평가가 후하지는 않았다. 2, 3위는 최문순 강원지사(57.13)와 박원순 서울시장(56.08)이었다.

이어 김기현 울산시장(55.04), 이낙연 전남지사(53.76), 이시종 충북지사(53.55), 송하진 전북지사(53.30) 순으로 상위권에 올랐다. 정치자금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각각 기소된 홍준표 경남지사(40.65)와 권선택 대전시장(49.78점), 그리고 해운대 엘시티 사업파문에 휩싸인 서병수 부산시장(40.57)은 ‘보통’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특이한 것은 2016년 국민권익위원회 종합청렴도 기관 평가에서 1위였던 경남도가 한국일보 조사에서는 하위권으로 밀려난 점이다. 이는 ‘성완종 리스트’에 포함된 홍준표 지사가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 받은 점이 주민설문조사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원인으로 풀이된다. 부산도 비슷한 케이스다. 국민권익위 평가에선 3위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하반기 해운대 엘시티 사업 비리와 관련해 인허가 당시 주요 정치인과 전ㆍ현직 시장의 비리 연루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주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기 어려웠다.

국민권익위 종합청렴도 기관 평가와 이번 한국일보의 단체장 청렴수준 평가가 적잖은 차이를 보인 데는 그럴만한 요인이 있다. 국민권익위 평가는 최근 1년간 부패경험과 부패인식에 대한 설문조사(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정책고객평가의 가중합산) 결과에다 부패사건 발생현황 및 신뢰도 저해행위에 감점을 적용해 점수를 산출했다. 한국일보 평가는 광역단체장 개인에 대한 주민의 직접 평가라는 점이 달랐다. 설문조사 시점(한국일보:지난달 18~25일, 권익위: 2015년 7월~2016년 6월)이 다른 것도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된 이번 설문조사는 전국 16개 시도(특별ㆍ광역시 7개, 광역도 9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총 8,000명(시도별 500명)을 표본으로, 이메일 및 모바일(7,757명)과 유선전화(243명)를 이용해 면접원 전화면접과 웹조사를 통해 이뤄졌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전국지자체평가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