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인턴 기자

등록 : 2018.02.06 09:33
수정 : 2018.02.06 09:37

농장주가 알려주는 팁! 박스로 산 귤 무르지 않게 보관하는 방법

등록 : 2018.02.06 09:33
수정 : 2018.02.06 09:37

새콤달콤한 맛으로 심심한 입을 달래주는 겨울철 대표 과일 '귤'!! 한두 개로는 감질나 박스로 구매해 먹지만 매번 박스 밑에 남아있는 마지막 귤들은 물러지고 터져있기 십상이죠? 더 이상은 이런 일이 없도록! 당신의 소중한 귤을 오래도록 신선하게 지켜주는 보관법을 소개합니다!

-보관법-

골라낸 귤은 버리거나 먼저 드세요. 이제부터 본론으로 들어갑니다~

< 귤 보관의 핵심! >

‘귤끼리 닿지 않게’ 와

‘통 풍’

이때! 껍질이 딱딱하고, 색이 푸르스름한 것을 밑으로 두는 게 키포인트!

-세척법-

쉐어하우스 제공 (필자: 퀵팁) ▶ 원문보기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단독]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김정은 속 절대 모른다”
도쿄신문 “시진핑, 김정은에 종전선언 보류 촉구”
21세기 술탄 탄생, 에르도안 과반 턱걸이 당선
열여섯 나이에 전장 내몰린 소년병… “총성ㆍ포연에 빼앗긴 꿈, 국가가 외면”
혼다 동점골 터지자 욱일기 꺼내 든 일본관중
“타국서 시누이와 갈등 끝에 가출… 제가 가족 평화 흐리는 미꾸라지인가요”
“한국인들은 전쟁 통에도 웃음을 잃지 않았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