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등록 : 2018.02.14 12:52

킴 부탱, 욕설 등 악성 댓글에 SNS 비공개 전환...캐나다 경찰 대처 중

등록 : 2018.02.14 12:52

킴 부탱./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최민정(성남시청)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획득한 킴 부탱이 도가 넘는 수준의 악성 댓글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캐나다 경찰과 캐나다 올림픽위원회가 대처하고 나섰다.

14일 캐나다 CBC방송과 내셔널포스트 등에 따르면 전날 부탱이 500m 동메달을 거머쥔 후 부탱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소셜미디어 계정에 수천 개의 악성 댓글이 달렸다. 이는 전날 여자 500m 결승에서 2위로 골인한 최민정이 추월 과정에서 킴 부탱의 무릎을 건드린 것으로 지적돼 실격됐고, 4위로 결승선을 밟았던 킴 부탱이 동메달을 가져간 게 원인이 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욕설에 킴 부탱은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계정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는 "우리 선수들의 건강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캐나다빙상연맹과 보안 인력, 캐나다 경찰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성명을 냈다.

캐나다 언론 CBC 역시 다수의 한국인들이 악플을 비판하며 자제를 촉구하기도 했다.

마크 애덤스 IOC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에서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주고 받는 글을 (IOC가) 통제할 순 없다"며 "선수 보호가 우선인 만큼 캐나다 올림픽위원회가 조처할 것이다"고 언급했다.

강릉=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남북 단일팀, 한일전서 유종의 미를 거둘까..키 플레이어는?

[기자의 눈] 한샘 사태의 명과 암, 돌이켜보자면…

[유키스 준 플레이리스트] '더유닛' 사랑은 쭉? 절친 사랑은 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노란 서류봉투 든 MB, 구속 62일 만에 첫 법정 출석
유승민, “김경수 송인배 백원우는 박근혜 문고리 3인방과 다를 바 없어”
南취재단, ‘우여곡절 끝에’ 직항로 방북…성남 →원산
“프로야구 선수 2명이 성폭행”... 경찰, 신고 접수 수사중
송인배, '남북 정상 핫라인 개통' 담당한 날에 드루킹 접촉 자진신고?
[줌인뉴스] 장애인 자녀 돌보는 부모가 수당 못 받는 이유
“양양하면 요트와 서핑이죠”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