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준 기자

등록 : 2017.11.05 16:36
수정 : 2017.11.05 17:02

YTN 신임 사장에 최남수씨 내정

MTN 전 대표... 내달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

등록 : 2017.11.05 16:36
수정 : 2017.11.05 17:02

최남수 YTN 신임 사장 내정자. 연합뉴스

보도전문채널 YTN 신임 사장에 최남수(56) 전 머니투데이방송(MTN) 대표이사가 내정됐다고 5일 YTN이 알렸다.

최 사장 내정자는 내달 22일로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주총)를 거쳐 사장으로 공식 선임된다. 임기는 주총일로부터 3년이다.

YTN은 지난 5월 조준희 전 사장이 임기를 10여 개월 남긴 채 사의를 표명해 사장후보추천위원회를 꾸려 신임 사장 선발 절차를 밟아왔다.

최 내정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경제신문, SBS를 거쳐 1995년 YTN에 입사해 경제부장 등을 지냈다. 2008년 MTN으로 옮겨 보도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세계 최대 중국 IT상가서 사라지는 ‘한국 간판’
“에미가 간호사냐?” 포항공대 교수 발언 두고 시끌
태풍예보, 사흘전까진 한국-이틀전부턴 일본이 오차 작다
김경수 “법원이 현명하게 사건 진실 밝혀 줄 걸로 기대”
삼성 갤럭시노트9 이번엔 ‘만리장성’ 넘을까
“상봉의 그날까지 부디…” 초대받지 못한 이산가족의 편지
이탈리아, ‘다리 붕괴’ 제노바 비상사태 선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