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지
기자

등록 : 2018.01.08 14:53
수정 : 2018.01.09 08:48

“요즘 유행인가요?” 파란색 영수증 늘어난 이유는?

등록 : 2018.01.08 14:53
수정 : 2018.01.09 08:48

파란색 글자가 새겨진 영수증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 ‘파란색 영수증’ 인증 사진이 잇따라 게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달부터 SNS에는 파란색 잉크로 가격이 표시된 영수증 사진이 심심치 않게 등장했다. 그 동안 일반적으로 사용된 검은색 잉크로 글자가 새겨진 영수증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어서 화제가 됐다.

최근 갑자기 검정색 대신 파란색 영수증이 등장한 이유는 잉크 가격 상승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영수증에 쓰이는 감열지 공급 업체 관계자는 “감열지에 쓰이던 잉크들은 중국 공장에서 공급됐는데 지난해 10월부터 중국 정부의 환경 규제 정책 때문에 물량 부족이 일어났다”며 “검정색 잉크 대신 비교적 재고가 많았던 파란색 잉크로 대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2016년 제13차 5개년 계획(2016~2020년)을 발표하고 녹색발전에 대한 구체적인 환경개선 목표를 설정해 추진하고 있다. 이 때문에 중국 정부가 제시한 오염 물질 배출 기준을 초과하거나 천연 원료 사용 등 환경 개선 정책에 따라가지 못한 잉크 공장들이 줄줄이 문을 닫았다.

한 감열지 공급 업체 관계자는 “중국의 환경 규제 정책 때문에 잉크 공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잉크 가격이 최근 약 30% 정도 올랐는데 규제가 계속돼 잉크 가격 상승이 멈추지 않으면 파란색 영수증 뿐만 아니라 다른 색 영수증이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글ㆍ사진=이순지 기자 seria112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인물 360°] 데이트폭력이 당신의 삶을 망치지 않게 하려면…
KTX 해고 승무원, 12년 만에 정규직 꿈 이룬다
트럼프 ‘인성’ 때문에 트럼프 호텔에서 술 못 판다?
'무신불립, 국국의의...' 문희상 의장의 뼈 있는 사자성어 사랑
잘 나가는 반도체 엔지니어가 코딩 배우는 까닭은
아이언맨처럼, 톰 크루즈처럼 “타고 싶다, 그 자동차”
“조현우 현재 몸값 20억원” 아시안게임이 기회다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