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제공

등록 : 2018.05.13 16:16
수정 : 2018.05.13 16:18

한국당 “추미애, ‘추한 입’ 닫고 자중하라”

등록 : 2018.05.13 16:16
수정 : 2018.05.13 16:18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은 13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추한 입을 닫고 자중하라"고 밝혔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대표의 입이 대치정국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존재감 없는 집권당 대표가 초조함을 견디지 못해 철없는 막말을 쏟아내며 새로 선출된 홍영표 원내대표의 협상력에도 치명적 손상을 입혔다"며 "함량미달 집권당 대표의 무능이 민주당을 수렁으로 몰아넣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힘없는 야당의 저항과 투쟁에 대해 막말로 맞설 것이 아니라 명분을 주고 실리를 끌어내는 것이 유능한 집권당 대표의 역할임을 추 대표는 알아야 한다"며 "'추미애 리스크'야 말로 대한민국 국회 최대의 리스크가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집권당 대표라는 사람의 눈에는 '문재인'만 보이고 권력에 의해 기만 당한 국민은 보이지도 않는 모양"이라며 "정권에 막말을 상납해 대표 퇴임 후 한 자리 하려는 추 대표의 모습이 처량하다"고 강조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