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김광수 기자

등록 : 2017.07.14 09:51
수정 : 2017.07.14 10:02

떠나는 한민구 “사드 배치는 국익 최우선 고려”

등록 : 2017.07.14 09:51
수정 : 2017.07.14 10:02

“법규 준수하고 오직 국가와 국민을 기준 삼아”

“소통 어려워 때론 오해와 비난 감수”

3년간 국방장관 소임 마치고 야인으로

한민구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14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결정은 국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이임식을 갖고 “주한미군 사드 배치는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미동맹, 그리고 국가이익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불거진 ‘사드 발사대 보고누락’ 사건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국방 업무의 특성상 진솔한 소통이 어려울 때도 있었고 때로는 오해와 비난을 감수해야 했다”면서 “정책을 추진할 때는 법규를 준수하면서 오직 국가와 국민을 기준으로 삼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최근 경질된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을 의식한 듯, 한 장관은 “고락을 같이했으나 이 자리를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운 사연의 동료들도 있다”며 “저의 재임 중 책임을 져야 할 것이 있다면 모두 저의 몫이고 이룬 공이 있다면 모두 여러분의 몫”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2014년 6월 취임 해 3년 여간 국방수장을 지냈다. 임기 초반 28사단 윤 일병 사망사건이 터지면서 1년여 동안 병영문화를 확립하는데 주력했고, 2015년에는 목함지뢰 도발로 남북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기도 했다. 한 장관은 안보태세 강화를 위해 지난해 사드 배치 결정과 일본과의 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을 주도했지만, 그 사이 북한은 두 차례 핵실험과 수십 차례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도발수위를 높였다. 무엇보다 사드 배치 과정을 둘러싼 논란은 아직 말끔히 가시지 않고 있다.

한 장관은 재임 기간을 돌아보며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해 적의 지뢰ㆍ포격도발시 단호하게 대응했으며 한국형 3축 체계 구축의 기반을 다지고 맞춤형 억제전략의 실행력을 제고해 급증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제 저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 돌아가 언제나 우리 국군을 사랑하고 응원할 것"이라며 "40여 년간 함께했던 사랑하는 우리 군이 온 국민의 사랑과 신뢰 속에 더욱 강하고 혁신하는 군대로 발전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